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안산에서 주민 스스로 정책을 결정하고
이를 자치단체가 반영하도록 하는
직접 정치의 실천이 실험대에 오릅니다.

시민 설문조사를 통해
5가지 정책이 모아졌는데
이 중에서 대표 정책을 주민 투표를 통해 정한 다음
안산시가 예산에 반영하도록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가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5월 말부터 100일 동안 시민 1천500명을 만나
안산시가 지난해 쓰고 남긴 예산 약 4천억 원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그 결과 세금을 돌려 달라는 의견이 639건으로 가장 많았고,
노인복지 정책, 취약계층 노동자 지원, 아동 지원 정책 등의 순으로
주민 요구안이 취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는
1번, 재난 지원금으로 세금을 돌려받는 페이백
2번, 사각지대 저소득층 노인지원
3번, 경비 노동자 지원
4번, 아동수당 10만 원 추가 지급
5번, 주차장 신설 중에서
제1호 주민복지안을 결정하기 위한 투표를
오는 24일까지 진행합니다.

투표 결과는 다음달 7일 안산주민대회를 열어
보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직위는 이번 투표를 통해
정치의 주인인 주민들이 직접 정책을 내고 결정하는
직접 정치의 새 시대를 열자고 호소했습니다.

주민의 뜻이 내년도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안산시, 시의회 등과 협의를 해나갈 예정입니다.

[정세경 /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 공동대표]
"투표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할 예정입니다.
투표에 대한 부문 부서, 연관 부서들과 계획 실행 로드맵 관련해서
함께 논의를 할 것입니다."

안산시는
안산주민대회 조직위원회가
지난해 쓰고 남은 예산이라고 주장한 약 4천억 원은
재정안정화기금 등으로 운영되며
올해 본 예산과 추경예산에 반영해
상하수도 관로 교체 사업과 회전교차로, 주차장 설치,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지 매입비 등으로 쓰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안산주민대회 조직위는
지자체의 자산 취득을 위해
재정안정화기금이 쓰이는 것은
코로나19 위기 상황과 맞지 않다며
지금까지의 예산 사용 관행을 개선해 내겠다는 입장입니다.

안산주민대회 조직위는
안산시 제1호 주민복지안 투표에
1만 명 이상의 시민들이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정했습니다.

5일 기준 현재 2천100명 넘는 시민들이 투표에 참여했습니다.

B tv뉴스 이제문입니다.

영상취재: 김동휘 기자

#안산주민대회 #직접정치 #재정안정화기금 #공유재산
#코로나19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