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광명시가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복지사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데요.

앞으로 추진하는 다양한 사업들을
시민들이 미리 알 수 있도록 홍보 활동도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의회에서
복지사업을 남발하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조례 제정 전 시민 홍보부터 하는 것은
의회를 무시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김성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민선 7기 들어 광명시는
시민 복지사업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건 '광명시민 평생학습장학금'으로
25세 이상 시민 모두에게 20만 원을 지급하는 사업입니다.

소요 예산은 약 480억 원으로
광명시는 일시에 지급할 경우
시 재정에 부담이 될 수 있는 만큼
매년 60억 정도의 예산을 나눠서 지급할 계획입니다.

해당 사업은 시민 2천4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찬반 투표
에서 92%가 찬성한 가운데 조례 제정을 앞두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시의회에서 쓴소리가 나왔습니다.

시정질의 나선 한주원 의원은
"광명시가 곡간 퍼주기식 정책만 고집하고 있다"며
"막대한 예산이 드는 사업을 의회와 상의 없이
시민 홍보에만 집중하고 있는데
이는 의회를 무시하는 처사"라고 지적했습니다.

[한주원 / 광명시의회 의원]
"마치 평생장학금 지원이 광명시
주요 현안인 것처럼 곡간 퍼주기에만 매몰되어 있어 보입니다.
향후 조례 제정이나 예산 확보가 필요한 사업을
추진할 때 홍보부터 하지 마시고
주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와 협의하고
소통하는 기본 중에 기본을 지켜주십시오."

이에 대해 박승원 광명시장은 정책 결정 전
시민 홍보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시가 추진하는 사업에 대한 민심을 확인하기 위해
사업 추진 전 홍보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박 시장은 "홍보를 통해 민심을 확인하고 사업을 지속할지
보류할지를 결정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박승원 / 광명시장]
"홍보가 없으면 정책도 없다고 할 만큼 정책 수혜자인
시민이 인지하지 못하고 환영하지 못하면
그 정책은 무용지물이 될 것입니다.
지금의 홍보는 수요자 입장에서 정책의 이면을
공유하고 참여하도록 하는 데 그 의미가 있습니다."

박 시장은 "의회와 충분한 소통 없이 사업을 추진한 점에
대해선 앞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광명시는 시민 평생학습장학금 조례 제정을 마치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김성원입니다.


촬영/편집 - 김택영 기자

#광명시 #광명시의회 #복지 #정책
#두고 #기싸움 #평생 학습장학금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