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광명에 코로나19가 마치 포탄 터진 듯 한 곳에서 집단 발
병했습니다.
광명어르신보호센터인데요.
이곳에서 80대 어르신 3명과 종사자 3명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이들 병약한 어르신들이 건강이 걱정입니다.
심재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광명시 광명3동에 위치한 광명어르신보호센터에서
6명이`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됐습니다.

광명시가 9일 발표한 코로나19 확진판정자는
이 센터의 입소자 3명과 종사자 3명등 모두 6명입니다.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입소자 3명의 나이는 모두 80
대 노인이며
종사자인 간호조무사와 센터장, 요양보호사 등은 모두 50대
였습니다.

이들 노인들은 병약한 상태여서 가족들의 걱정도 큰 한 숨으
로 몰려오고 있습니다.

광명시는 이들 확진자 모두 격리 병동 병원으로 이송하고
이 시설이 입주해 있는 사회복지센터 역시 폐쇄했습니다.

이번 광명어르신보호센터 집단감염의 전파자는
구로구 55번 확진자인 71세 여성 A씨 였습니다.

지난 7일 서울 구로구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A씨는
역시 구로구에서 56번 확진자로 판정을 받은 동생과
지난달 31일 용인시 수지구 신봉동 큰나무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번 집단감염의 전파자인 A씨는 광명에 거주하다
최근 서울 구로구로 이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어르신들을 낮에 보호하는 이 보호센터에는
현재 28명의 입소자와 9명의 종사자, 기타요원 8명 등 모두
45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이 가운데 42명이 광명시 주민입니다.

광명시는 이날 확진된 6명의 가족 13명에 대해서도
자가격리 상태에서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광명시는 일단 보호센터 내 접촉가능자를 모두 검사했기 때문에
이 곳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그동안 무증상 확진자나 음성판정을 받은 뒤 얼마후 양성 판
정을 받는 경우가 적지않아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으로
보입니다.
경기뉴스 심재호입니다.

영상취재 : 김상민,김택영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