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정윤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서구의 한 어린이집 교사가 아동들을 학대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경찰은 CCTV를 토대로 학대 정황을 파악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데요.
학부모들은 분통을 터트리고 있습니다.
이정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6살 아이를 둔 최 모 씨.

지난해 10월부터
어린이집에 다니던 아이가
갑자기 이상 증세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어린이집 등원을 거부하고,
1~2분마다 소변을 보는 등 이상 증세를 보인 겁니다.

결국 병원을 찾았고,
"심리적 원인으로 인한 빈뇨’라는 소견서를 받았습니다.

아동 학대를 의심한 최 씨는
어린이집 CCTV를 확인했고,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최 모 씨 / 학부모]
"선생님이 숟가락통을 아이에게 주면 되는데
줬다 뺐다 하면서 아이가 짜증을 내는듯이 하니까
숟가락통으로 아이 머리를 쳤어요.
그런데 아이가 의자 뒤로 넘어가면서 자지러지게 우니까
선생님이 아이를 안았는데 그 다음 장면이
아이 고개가 갑자기 뒤로 확 2~3번 져쳐지는 거죠."

또 다른 학부모도
최근 경찰로부터 연락을 받았습니다.

어린이집 CCTV를 확인한 결과
정서적 학대가 확인됐기 때문입니다.

[김 모 씨 / 학부모 (음성변조)]
"아이가 밥을 먹다가 선생님이 아이 이름을 부르니까
엄청 겁에 질린 표정으로 손사래를 치면서
"아니야, 아니야" 이러면서 울면서 뒷걸음질 치는데
그 장면을 보는 순간 숨이 턱 막히더라고요.
저희 아이는 그 사건쯤 해서 밥을 먹지를 못했어요"

경찰은 아동 학대 혐의를 확인하고,
추가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까지 신체적 학대와 정서적 학대 여러 건이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음성변조)]
"수사가 아직 진행 중이고요.
언제 마무리될지 확정적으로 말씀드리기는 어렵습니다.
(아동 학대 피해는 확인이 된 거죠?) 네 있어요."

가해 교사는 경찰 신고가 접수된 이후
해당 어린이집을 퇴사한 상태입니다.

어린이집은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취재진의 질문에 응하지 않았습니다.

서구청은
경찰 조사 결과에 따라
행정처분 등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정윤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승목

(2020년 1월 20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