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이날 정부가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엔 '생계비 경감' 방안으로 민자도로 통행료 인하가 포함돼 있습니다.
이번 발표에 인천은 빠졌는데요.
앞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인천지역 통행료 인하를 앞당겨보겠다고 밝혔지만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계속해서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인천을 찾아 예산정책협의회를 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 대표는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정상화에 속도를 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부는 인천대교와 영종대교 통행료를 2022년까지 정부가 운영하는 고속도로 수준으로 낮추겠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인천시는 통행료 인하 시기를 2020년으로 앞당기자고 정부에 건의했고, 당이 힘을 보태는 분위기였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4월 17일)]
"정상화 시키는 작업을 하고 국토교통부가 있는데 가능한 한 인천대교와 영종대교도 빠른 시일 내에 정상적인 요금으로 환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정부가 발표한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 민자도로 통행료 로드맵이 포함됐습니다.

11월에 생계비 경감 방안으로 대구-부산과 서울-춘천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방안을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12월엔 천안-논산 민자고속도로 요금을 인하한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인천지역 민자도로에 대한 언급은 없고 대신 2022년까지 요금 인하를 추진한다고 명시했습니다.

앞서 민경욱 국회의원은 "국토부에 인천대교와 영종대교의 통행료 인하 가능 여부를 물었지만,
민자 법인의 사전 동의와 행정 절차 등에 2년 이상 소요돼 어렵다는 답이 돌아왔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지역 주민들의 숙원이자 인천시가 올 상반기에 전략적으로 밀었던 민자대교 통행료 인하.

하지만 정부가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통행료 인하는 빨라야 3년 후쯤 가능할 걸로 보입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광진

(2019년 7월 3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