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정유현 앵커)
정부가 발표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 225개 사업에 인천도 27개 사업이 반영됐습니다.
예타 면제를 받은 영종~신도 간 평화도로도 포함되면서 사업비 1000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따라 남북평화고속도로 건설사업도 탄력이 붙을 걸로 전망됩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입니다.

인천에는 영종~신도 평화고속도로와 교동 동서평화도로 건설 사업이 포함됐습니다.

최근 예타 면제사업에 선정된 이후 다시 접경지역 발전종합계획에 반영된 겁니다.

세부 목록을 보면 모도~장봉도 간 연도교 사업과 교동평화산업단지 조성 등 총 27개 사업이 포함돼 있습니다.

북도면 주민들은 옹진군과 인천시를 잇달아 방문해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차광윤 / 옹진군 북도면총연합회장]
"모도~장봉 구간 노선을 빨리 잡아서 이중 투자되지 않게 해야 되지 않을까요? 영종~신도 연도교가 한 걸음을 떼야 벨기에까지 가니까…"

북도면 주민들의 숙원이던 영종에서 장봉도까지 연도교 건설사업이 모두 반영된 상황.

인천시는 다리 준공에 앞서 섬 내부를 잇는 도로계획을 완성한다는 구상입니다.

[허종식 /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
"계획상 도로를 미리 그어두지 않으면 사전에 그어놓지 않으면 정말 문제가 됩니다. 가장 합리적인 선으로 도시계획 선을 그으려고 합니다."

신도에서 강화를 잇는 연도교 사업도 속도를 낸다는 계획입니다.

특히 이달 말 예정된 북미정상회담의 결과가 강화에서 개성과 해주를 잇는 남북평화고속도로 건설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걸로 보고 있습니다.

[박남춘 / 인천시장]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의 큰 흐름 속에 얘기되는 것인데 이번에 영종~신도 예타를 면제해 주고 한 것이 굉장히 좋은 징조죠. 우리가 신청 자체를 강화도까지 해달라고 했던 것이니까…"

옹진군은 영종~신도 간 도로 건설에 따른 부동산 투기 단속에 나섰습니다.

옹진군 관계자는 "오는 21일부터 무등록 중개행위와 시세 조장 행위 등을 집중 단속해 경미한 사항은 현장 계도하고, 중대 사안은 사법기관에 고발하는 등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함정태

(2019년 2월 7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