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강도림 앵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청라국제도시의 주변 땅을 사들이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제자유구역을 추가로 지정해 투자유치를 끌어내 자족 기능을 높인다는 취지입니다.
하지만 수천억 원의 예산 투입 문제 등이 제기되면서 시의회에서 제동이 걸렸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인구 9만 명이 살고 있는 청라국제도시.

인천공항과 인접해 있고 서울 접근성도 좋아 발전 잠재력이 높다는 평을 받습니다.

하지만 외투기업 유치는 6곳에 불과해 송도는 물론 영종에도 크게 못 미칩니다.

인천경제청이 생각한 대안은 경제자유구역 확장.

-------- 전면 CG -------
먼저 준설토 투기장으로 조성한 인천항만공사 소유의 82만5천여㎡ 부지를 사들일 예정입니다.

예상 땅값은 약 2천255억 원으로, 3.3㎡당 90만 원 수준입니다.

이곳에 수변공간을 활용한 복합레저단지를 조성하고,
주변 서부산업단지와 연계한 첨단산업단지 등으로 만든다는 구상입니다.
------------------------

인천경제청은 이런 내용이 담긴 북인천복합단지 토지매입 동의안을 시의회에 제출했습니다.

SYNC.1) 김학근 / 영종청라사업본부장
"(청라에) 기업체를 유치해서 기업이 많이… 북인천복합단지도 마찬가지지만 현재 베드타운 얘기도 많이 돌고 있습니다. 그래서 기업과 택지가 공유할 수 있는 단지로…"

하지만 시의원들은 난색을 표했습니다.

먼저 경제자유구역 지정도 안 된 상태에서 수천억 원 규모의 땅을 먼저 사는 건 절차상 문제가 있다는 지적입니다.

SYNC.2) 유제홍 / 인천시의원
"북인천복합단지도 이런(경제자유구역지정) 절차를 밟고 와야 한다는 거예요. 기본적으로 경제청의 테두리를 벗어나는 일은 안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서부산단을 청라 경제자유구역에 포함시키는 방안에도 전제 조건을 달았습니다.

경제자유구역 활성화를 위해 기존 업체를 대책 없이 내쫓는 건 문제란 지적입니다.

SYNC.3) 김정헌 / 인천시의원
"첨단산업의 시작이 뿌리 산업인 주물이나 이런 거 아니겠어요? 그런 부분의 대책도 같이 강구해야지, 인천이 아닌 다른 곳으로 보낸다는 거예요? 뭐예요?"

결국 북인천복합단지 토지매입 동의안은 통과되지 못했습니다.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는 오는 29일까지 이날 제기된 문제에 대한 대책을 보완해 가져오라며 동의안 처리를 연기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태주

(2018년 3월 23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