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인천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정유현 앵커)
주민들의 숙원인 항운·연안아파트 이전 문제가 활로를 찾았습니다.
이전 부지 확보를 위한 동의안이 시의회 상임위를 통과했는데요.
투기 논란 등으로 일단 절반만 교환하기로 했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1985년 준공한 연안아파트입니다.

주민들은 인근 항만에서 발생하는 소음과 분진 피해를 호소하며 13년째 이주를 촉구한 상황.

인천시와 해수부는 지난해 MOU를 맺고 숙원 해결에 나섰습니다.

아암물류 2단지, 즉 한참 아파트가 올라가고 있는 송도 6.8공구 옆 9공구에 이주 부지를 마련했습니다.

사업 추진 계획을 담은 일반재산 교환 동의안입니다.

1단계로 인천시 소유의 북항토지와 아파트가 이전할 해수부 소유의 땅을 맞바꿉니다.

2단계로 해수부에서 넘겨받은 땅을 현재 주민들이 살고 있는 기존 부지와 다시 바꿉니다.

그리고 주민들이 직접 사업을 추진하도록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하지만 동의안이 시의회 건교위에 상정되자 강한 반발에 부딪혔습니다.

2단계에서 아파트 주민일부라도 반대하면 교환이 안 되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겁니다.

SYNC.1) 이한구 / 인천시의원
“국유재산(이주 예정부지)은 주고 이것(기존 항운?연안아파트)은 다 확보를 못한다는 거예요. 공유재산은 100명이면 한 명이라도 반대하면 안 되잖아요. 이런 내부 문제 때문에 지주공동사업 주민대표들이 75%(찬성)을 주장하고 있는 거예요”

특히 원주민이 아닌 투기세력에게 특혜만 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습니다.

SYNC.2) 이한구 / 인천시의원
“선의의 피해 주민이 아니고 이미 여기 이주대책위라는 자체가 투기 대상의 물건처럼 돼 버렸다는 말이예요. 법에 맞는 방식, 또 정당한 평가, 공공재산 이런 것을 감안해서 (추진해야 합니다.)”

결국 이 동의안은 수정 가결됐습니다.

일단 인천시와 해수부 땅만 맞바꾸기로 한 겁니다.

SYNC.3) 유일용 / 인천시의원
“1단계 북항토지 공유재산가 예정부지 국유재산을 공시지가로 교환, 2단계~3단계는 제외한다를 신설하여 수정한 부분은 수정한대로 가결한다”

이 동의안은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확정됩니다.

티브로드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이승목

(2018년 2월 5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