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배상민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운 소상공인을 위해 소상공인 손실보상 선지급을 시행하고 있는데요.
지지자체도 이에 대해 예산을 들여 별도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서울시의 임차 소상공인 지원금운 인천의 4배에 달합니다.
현장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배상민 기잡니다.

리포트)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영세 자영업자를 위해 도입한 특별지원금.

인천시는 지난 7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지급 대상은 2021년 12월 31일 이전 인천시에 사업자등록을 한
연 매출 3억 원 이하 영세 자영업자입니다.

여기에는 휴·폐업자도 포함됩니다.

업체 당 25만 원씩 현금으로 계좌 입금하며,
27만 6천 개 업체에 총 690억 원이 지원됩니다.

예산은 재난관리기금 5백억 원과 재해구호기금 190억 원입니다.

서울시도 소상공인 지킴자금이란 이름으로
지난 7일부터 소상공인 지원에 나섰습니다.

지원 대상은 21년 12월 31일 이전 개업하고,
사업장이 서울에 있으면서 연매출 2억 원 미만 임차 사업장 소상공인입니다.

지급 대상 소상공인 50만 명에게 100만 원씩 현금으로 지원합니다.

사는 지역에 따라 지자체 지원금이 4배나 차이가 나는 상황.

인천지역 소상공인은 다같이 어려운 상황에서 서울에 비해 지원금이 턱없이 적다고 말합니다.

[ 인천지역 소상공인 ]
(25만 원은) "한 달치 상가 관리비 정도 될 것 같습니다. 월세는 엄두도 안 돼죠.
주면 없는 것 보다 낫기는 한데 인근 다른 시하고 너무 차이가 나니까 아쉽죠.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고 형평성에도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이에 대해 인천시는 지원 대상이 서울에 비해 넓고, 재정 규모도 달라 단순 비교는 곤란하다고 밝혔습니다.

Btv 뉴스 배상민입니다.


(배상민 기자 ㅣ smbae@sk.com)

영상취재/편집 : 이승목

(2022년 2월 10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1670-7294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말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