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경찰에 고발했습니다.
5년 전 충남의 태안의 농지를 매입해 빈 땅으로 유지해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인데요.
이강호 구청장은 토지 매입 후 콩을 비롯한 작물을 키웠다며, 의혹을 부인했습니다.
이형구 기잡니다.

리포트)
시민단체가 논현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합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의 농지법 위반 혐의를 조사해 달라며, 수사 의뢰한 겁니다.

최근 공개한 공직자 재산공개를 보면 이 청장은 충남 태안읍에 약 4천㎡의 땅이 있습니다.

2015년부터 지인과 공동 명의로 매입한 겁니다.

시민사회는 "7대 시의원 시절에 농지를 구매했고, 구청장 당선 뒤에도 농지를 처분하지 않고 빈땅으로 유지했다"며, 농지법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덕수 /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대표]
"한 교사분과 함께 태안읍에 약 1,250평의 땅을 매입해서 최근까지 공동 소유한 것으로 저희들은 확인했습니다. 최근에 확인한 바에 의하면 이 땅에는 무상으로 농사지을 분을 찾는다는 현수막이 걸려 있었고 최근에 도로가 확장 되면서 땅값이 오른 것으로…"

해당 토지 주변에 도로가 확장되면서 투기 의혹도 제기되는 상황.

이강호 청장은 논란이 되자 해당 토지를 공동 명의자에게 매각했다고 밝혔는데, 시민사회는 가격을 공개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정석 / 인천남동평화복지연대 사무국장]
"이게 당시 2015년과 2016년에 매매했을 때 매매 가격과 현재 공동 소유자에게 매도했을 때 금액을 공개해서 실제 시세 차익이 없었음을 공개했으면 좋겠습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입장문을 내고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2015년쯤 농지를 공동 매입한 뒤 콩을 비롯한 여러 작물을 키웠고, 미꾸라지 양식도 하려고 하는 등 애정을 갖고 경작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2018년 구청장 취임 후 바쁜 일정 때문에 일시적으로 경작을 쉬었고, 이는 농지법상 ‘선거에 따른 공직 취임’에 의한 농지처분 의무 면제 대상으로 인지해 왔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로 확장과 땅값 상승을 노린 투기가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선 최근 5년 공시지가 상승폭이 평당 3천 원에서 1만2천 원 수준이라며, 억측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청장은 "해당 토지 매입은 여가 활동 및 노후를 대비할 목적이었다"며, "LH 사태 등 사회 분위기를 고려해 오해를 부를
여지가 있다고 판단해 공동 소유주에게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B tv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김병철

(2021년 4월 7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070-8288-5660
팩스: 070-8288-6252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말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