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이형구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스쿨존 관리 실태와 대책을 짚어보는 연속보도 세 번째 시간입니다.
앞서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스쿨존 실태를 보도해 드렸는데요.
학교 측에선 사고 위험을 이유로 관계 기관에 수차례 개선을 요청했지만, 묵살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형구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2019년 4월 학교 측에서 경찰에 보낸 공문입니다.

학생들의 등하교 안전 확보를 위해 대형화물차 운행을 통제해 달라고 요청합니다.

과속과 신호위반을 하는 차량이 많아 평소에도 학생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호소합니다.

경찰의 회신은 불가였습니다.

학생의 안전한 통학로 확보를 위해 화물차 통행제한 지정의 필요성은 적극 공감한다고 적었습니다.`

하지만 통행제한과 우회 조치할 경우 서해대로의 교통 혼잡이 가중되고, 우회거리가 길어져 화물차의 통행 불편이 커 통행제한 지정은 부적합하다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약 2년 뒤 학교 측의 우려대로 11살 아이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예고된 사고란 지적이 나옵니다.

[안병배 / 인천시의원]
"2~3년 전부터는 지속적으로 공문을 보내고 그것을 실천해 달라고 했는데도 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임에도 불구하고 50km에서 30km로 내려주지 않았어요. 물류 흐름을 방해한다는 그런 이유로 교통이 혼잡해진다는 이유로 계속해서 미뤄왔던 겁니다."

다른 기관의 대응도 마찬가지였습니다.

학교는 학교 앞 건널목에 설치된 전봇대 이설을 관계 기관에 요청했습니다.

학생들이 등하교 시 건널목 중간에 위치한 전봇대로 사고발생이 우려된다며 옮겨달라고 주문합니다.

이에 대한 중구청의 회신입니다.

지중화 사업은 많은 예산이 들고 사업비를 한전과 지자체가 부담한다며, 효과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하려면 중장기 추진계획을 수립해 진행한다고 설명합니다.

금년 그러니까 회신 당시인 지난해 10월에는 신청이 어렵고, 검토해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학교관계자 (음성변조)]
"이게 방송에 나가면 한전이 야단맞는데 세 차례 요청했어요. 여기 횡단보도상에 가운데 있는 것을 좀 이전했으면 좋겠다. 지금 현 상태에서 횡단보도에 있으면 안 될 곳이잖아요."

사고가 난 학교 주변의 제한속도는 한때 시속 30km였습니다.

2014년 수도권제2순환도로가 건설되면서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제한속도를 60km에서 30km로 낮춘 겁니다.

그런데 2017년 제2순환선 공사가 완료되자 서해대로의 교통량을 고려해 다시 50km로 올렸습니다.

학생들의 안전을 한 번 더 고려해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배준영 / 국회의원]
"그간 학교 측과 학부모들의 지속적인 요청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이게 이뤄지지 않아서 결국 이런 불행한 사태가 야기된 데 한 원인이 된 것에 대해서 참 유감스럽게 생각하고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호소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사고로 희생된 학생이 자신의 동생 친구라고 소개한 청원인.

학교 앞에 트럭이 왜 다니냐고 묻습니다.

동생이 다치거나 친구들이 사고를 당할까 우려합니다.

화물차의 통행 불편이 크다, 예산이 많이 든다는 과거의 답변이 아닌, 학생들의 안전을 담보할 명쾌한 해답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B tv 뉴스 이형구입니다.

영상취재 : 이승목
영상편집 : 정 담

(2021년 3월 31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070-8288-5660
팩스: 070-8288-6252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말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