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이정윤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서구 검암역세권 일대는 지난 2019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습니다.오는 2024년까지 공공주택을 조성해 공급한다는 계획인데요.
그런데 토지주들이 낮은 보상가에 반발하며
집단행동에 나섰습니다.
이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구 검암동 일대입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이 일대를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했습니다.

공공주택지구 규모는
검암동과 경서동 일대 79만3천㎡.

수도권 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공공주택 7천400여 세대를 짓는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토지주들의 반발이 거셉니다.

턱없이 낮은 보상가를 수용할 수 없다며
집단행동에 나선 겁니다.

지난 2013년 토지를 매입한 정현모 씨.

평당 200만 원에 500평을 구입했는데,
당시 융자를 받기 위한 감정평가액도 10억 원이었습니다.

그런데 산정된 보상가는 평당 160만 원.

토지를 매입할 당시보다 시세가 올랐는데,
보상가가 현저히 낮다며 울분을 토합니다.

[ 정현모 / 토지주 ]
"처음에는 평당 500~600, 800만 원까지 보는 역세권 땅들이에요.
세월이 지나면서 포기한 상태인데,
20~30% 더 낮은 거니까 이건 포기가 아니고 황당한 거죠."

6년 전, 토지 300평을 매입한 김태범 씨도
보상가를 확인하고 두 눈을 의심했습니다.

평당 198만 원으로 5억 원에 땅을 샀는데,
보상가가 3억 원으로 산정됐기 때문입니다.

오히려 손해를 보고, 쫓겨나게 생겼다며
보상가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 김태범 / 토지주 ]
"20~30% 높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특히 역세권은 50% 정도 높을 거라고 생각했을 거예요.
그런데 구입금액에서 한 15% 낮아진 거잖아요.
그러니까 감당을 못할 정도로 적게 나온 거죠.“

검암역세권 공공주택지구 토지주는 모두 500여 명으로
일부 토지주들은 대책위원회를 꾸리고
원천 무효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토지주들은 “평당 230~250만 원이 적정 보상가”라며
보상가 재산정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 김기태 / 대책위원회 ]
“여기를 공공주택특별법으로 묶어서 거래도 못하게 묶어 놓고
주변 시세는 1년 사이에 천정부지로 올랐습니다.
지금 여기서 14대, 15대까지 살아오신 분들이 이 땅을 팔아
그 보상가를 받아서 나가면 집 한 채 못 사고 천막으로 내몰려야 하는 이런 실정입니다.“

사업시행자인 인천도시공사는 “토지 보상법에 따라
감정평가액을 산술 평균해 보상액을 정한 것“이라며
보상액을 다시 산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보상가를 수용하지 않는 토지주는
권리 구제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 인천도시공사 관계자 (음성변조) ]
"수용 재결 신청하고 이의재결 신청을 하고
최종적으로는 행정소송까지 할 수 있는데요.
그럴 때 수용재결 단계에서 중앙토지수용위원회에서
감정평가를 다시 합니다.“

하지만 토지주들은 보상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공공주택지구 지정 전면 무효화를 요구할 것이라며
집단 행동을 예고했습니다.

B tv 뉴스 이정윤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 담

(2021년 2월 23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070-8288-5660
팩스: 070-8288-6252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07:00 / 12:00 / 19:00 / 24:00

[주말뉴스]
주말 07:00 / 12:00 / 19:00 / 24:00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