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인천뉴스 배상민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Btv 인천뉴스 개편을 맞아 사회 각계각층의 기대 또한 높은데요.
그 동안 해온 지역언론 본연의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하면서 지역민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담는 뉴스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 컸습니다.
이들의 목소리를 배상민 기자가 들어봤습니다.

리포트)
SK브로드밴드인천방송 지역채널 뉴스가 새롭게 바뀝니다.

지역케이블 방송국으로써 인천의 생생한 소식을 시민들에게 보다 정확하고 빠르게 전달하기 위해섭니다.

지역의 현안을 심도있게 다룰 뿐만 아니라 시민의 목소리를 담고, 각종 생활정보를 제공하는 공론장 역할을 하게 될 전망입니다.

Btv 뉴스의 이러한 노력을 응원하는 시민들의 목소리가 있는가 하면,

장관훈/월미도번영회 회장)
"벌써 1년이 지난 것 같습니다. 티브로드에서 SK브로드밴드로 전환하면서 넘버 원 채널로 저희가 항상 애청자로서 보고 있는데 프로그램이 개편된다고 하니까 주민의 소리를 듣고, 주민의 현안 문제들을 보다 더 신속하게 전할 수 있는 영원한 넘버 원 채널로 거듭나시기를 기원합니다."

지역 정치권 역시 생생한 삶의 현장을 담아주길 기대하고 있습니다.

허종식/국회의원)
"SK브로드밴드로 바뀐 지 벌써 1년 가까이 되네요. 인천 시민들의 많은 소식들, 삶의 현장들을 보여주셨는데 앞으로도 더욱 더 인천시민들의 삶의 모습들을 담아주시기를 기대하고 응원하겠습니다."

300만 대도시에 걸맞지 않게 열악한 언론환경 속에서도 묵묵히 시민의 알 권리, 지역 발전을 위해 노력한 지역뉴스의 책임감이 결코 가볍진 않습니다.

김송원/인천경실련 사무처장)
SK브로드밴드인천방송의 전면 개편을 축하드립니다. 그 동안 인천은 언론환경이 상당히 열악한 상황에서 케이블방송이 인천시민의 의견을 대변하고, 현안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큰 역할을 해왔습니다. SK브로드밴드인천방송도 여전히 인천시민의 목소리 뿐만 아니라 현안을 해결하고 인천이 발전하는데 큰 역할을 해주시는 지역방송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합니다."

본연의 재난방송 또한 최선을 다하고자 다짐하는 Btv 뉴스의 앞날이 어떻게 될 지 주목됩니다.

Btv 뉴스 배상민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김병철

(2021년 2월 22일 방송분)



▣ B tv 인천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인천방송'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인천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이메일: jylee7895@sk.com
전화: 070-8288-5660
팩스: 070-8288-6252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인천뉴스]
평일 07:00 / 12:00 / 19:00 / 24:00

[주말뉴스]
주말 07:00 / 12:00 / 19:00 / 24:00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