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인천뉴스 배상민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지난해 바이오 기업 셀트리온이 2030년까지 40조 원을 투자해 일자리 11만 개를 창출하겠다는 비전을 발표한 바 있는데요.
이 가운데 25조를 투자하는 송도 바이오 분야의 실행을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배상민 기잡니다.

리포트)
지난해 5월 비전 2030을 발표한 셀트리온.

송도 바이오 의약품에 25조 원을 투자해 의약품 개발, 시설확장, 글로벌 유통망과 스타트업 지원 청사진을 제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한 후속조치로 셀트리온이 인천시와 송도에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양측은 기업·연구소 유치 및 집적화를 통한 셀트리온 타운 조성
바이오 스타트업 펀드 조성, 벤처플라자 건립,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지원에 합의했습니다.

서정진 회장은 바이오 스타트업을 키우고,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것은 기업의 사회적 책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원부자재 국산화를 위한 협력 기업 유치는 일자리 창출은 물론 생산원가 절감을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며,

인천을 기업하기 좋은 도시로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습니다.

서정진/셀트리온 회장)
"제가 하는 분야가 인천의 미래 발전에 도움이 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주사업장이 있는 곳에 본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셀트리온이 효시가 돼서 더 많은 기업들이 인천에 본사가 내려오기를 바랍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글로벌 바이오 기업인 셀트리온의 인천 투자가 시너지를 발휘하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남춘/인천시장)
"인천시는 셀트리온이 추진 중인 송도 3공장, 셀트리온 타운 조성에 필요한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생각이고.."

한편 서 회장은 현재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치료제 대해서 빠르면 내년 초 출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정진/셀트리온 회장)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연말까지 임상시험 해서 효과만 좋다면 내년 초부터 긴급 사용으로 해서 전 세게에 공급할 수 있는 기회가 있을 거라고 봅니다."

인천뉴스 배상민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 담

(2020년 8월 5일 방송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