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인천뉴스 이정윤 기자]

[기사내용]

박인애 앵커)

국토교통부가 안산과 인천을 연결하는
수도권 제2순환선 도로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이 도로 계획이
습지보호지역과 람사르습지로 등록된 송도갯벌을 관통해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환경단체는 반발하며 전면 재검토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정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인천 송도갯벌입니다.

저어새와 검은머리갈매기 등
세계적 멸종위기 조류가 서식하고 있는 곳입니다.

지난 2009년 습지보호구역으로 지정됐고,
2014년에는 람사르습지로 인증 받았습니다.

그런데 이 송도갯벌을 훼손하는 도로 건설이 추진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국토교통부가 홈페이지에 게시한 공고입니다.

수도권 제2순환선 안산~인천 구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에 대한
공람과 함께 설명회를 개최한다는 내용입니다.

경기도 시흥시 정왕동부터 인천 중구 신흥동까지
총 연장 19.8㎞, 왕복 4차선 도로를 건설하는 사업입니다.

문제는 국토부가 선정한 노선안이
송도갯벌을 훼손한다는 겁니다.

[장정구 /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수많은 멸종위기 조류들이 번식하고
지금도 둥지를 틀고 번식하고 있는 공간입니다.
그곳을 도로로 관통해서 훼손한다는 이야기는
국내법도 무시하고 국제약속도 무시하겠다는 처사입니다."

환경단체는 송도갯벌을 훼손하는 노선안을
전면 재검토할 것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당초 초안에는 5개 노선안이 제시됐었는데,
이 중 해저터널도 포함돼 있습니다.

해저터널로 추진하면 환경을 훼손하지 않고,
소음과 분진 등 주민 피해도 막을 수 있다는 주장입니다.

국토부는 인천대교와의 연결성 때문에
해저터널은 불가능하다고 판단했지만
환경단체는 다른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합니다.

[장정구 / 인천녹색연합 정책위원장]
"외곽순환고속도로가 인천대교와 연결돼야 하는 건 맞거든요.
그런데 꼭 이 지점에서 연결돼야 하느냐. 그렇지 않습니다.
제1경인, 제3경인, 제2경인 아암대로가 그 인근지역에 있거든요.
얼마든지 우회해서 인천대교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교통량 분산과 인천대교와의 연결성을 고려해
습지구역을 교량 형태로 부득이하게 통과할 수 밖에 없다"며,
"추후 습지 보호 대책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인천시와도 사전에 협의를 진행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천뉴스 이정윤입니다.

영상취재/편집 : 정 담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