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부천 원종과 서울 홍대입구를 잇는
수도권 서부지역 광역철도가
또 발목이 잡혔습니다.
이번에는 신도시 지정때문인데,
서울시가 진행하고 있는 타당성조사 기간이
6개월 정도 연장됐습니다.
보도에 김대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서울시가 진행하고 있는
원종~홍대선 타당성조사 기간이 연장됐습니다.

당초 지난 5월까지였지만,
오는 12월로 200일 정도 늦춰졌습니다.

부천시 대장동이 신도시로 지정된 게 원인입니다.

당초 타당성조사는
부천시와 서울 강서구 경계지역에
차량기지를 짓는 걸 고려해서 진행됐습니다.

고홍석 / 전 서울시 도시교통실장 (지난 1월)
(차량기지는 부지 확보 용이성이나
관계 지자체 협의 등을 감안해서
김포공항 남쪽 부천시와 강서구 경계지점
농경지 구간에 설치하는 것으로
현재 검토 중에 있다는 보고를 드립니다.)

그런데 이 땅이
정부가 발표한 대장신도시에 일부 포함되면서
차량기지를 지을 수 없게 된 겁니다.

이 때문에 다른 곳에 차량기지를 짓거나
지하화하는 방안 등에 대해
새롭게 타당성조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장상기/서울시의회 서부지역 광역철도 특위 위원장
(저희들이 5월 20일경에 전체적으로
광역철도 차량기지가 확정돼서
이것을 국토교통부의 예비 타당성조사를
올리기로 돼있었습니다.
최대한 빨리 진행해서 올 안에 예비 타당성조사를
국토교통부에 넣어서 국토교통부에서
종합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신정차량기지 때문에 한 차례 표류했던
원종~홍대 광역철도.

신도시 지정이라는 암초를 만나
또 다시 지연되고 있습니다.

티브로드 뉴스 김대우입니다.

(촬영/편집 - 김웅수 기자)

제보 : snews@tbroad.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