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정윤기자]

서울시가 가뭄 등 재해에 대비해 비상급수시설을 확충하기로 했습니다.
비상급수시설은 수돗물 공급이 어려울 경우 시민들에게 용수를 공급하는 시설입니다.
현재 1천193곳이 설치돼 있으며 하루에 17만3천 톤의 물을 공급할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예산 8억3천만 원을 들여 비상급수시설 14곳을 신설할 예정입니다.
시설이 확충되면 서울 시민 1인당 물 확보량은 17ℓ에서 20ℓ 수준으로 오를 전망입니다.

<촬영 편집: 반태현>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