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티브로드 이정윤기자]
서울시가 지난해 체납 지방세 2천374억 원을 징수했다고 밝혔습니다.
전년 대비 577억 원이 증가한 수치로, 역대 최대 규모입니다.
서울시는 은닉재산 신고제를 활성화하고 경찰청 등 관계 기관과 협조를 강화했습니다.
고액 상습 체납자에 대한 명단을 공개하고, 가택 수색과 동산 압류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촬영 편집:이정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