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박종화 앵커)
집단감염 발생이 쉬운
정신병원이나 정신요양시설, 정신재활시설 등을
일반 의료체계로 전환하고자
정신건강증진시설 대응책을 내놨습니다.
이 시설에서 감염 예방과 확진자 대응을 전담하게 되는데요.
관련 브리핑 내용 정리했습니다.


[6월 29일 11시 브리핑]

손영래ㅣ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

지금까지 정부는 국립정신병원과 시도별 민간 정신병원 등의 네트워크를 구성하고, 중수본에 정신병원시설대응반을 설치하여 대응체계를 가동해 왔습니다.

집단감염을 최소화하기 위해 선제검사와 백신접종, 현장점검 등을 통한 예방조치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오고 있습니다.

또한, 먹는 치료제 처방을 정신의료기관에서 바로 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감염병전담정신병원을 지정하여 전담병상을 확보하는 등의 치료와 대응체계 강화를 지속해 왔습니다.

정부는 일반의료체계로의 전환에 따라 정신건강증진시설의 코로나19 대응체계를 정비할 계획입니다.

핵심적인 방향은 중수본 등 중앙 중심의 관리에서 현장과 지자체를 중심으로 대응체계를 전환해 나가고자 합니다.

앞으로는 시도와 시군구의 감염취약시설 전담팀에서 정신건강증진시설에 대한 감염 예방과 확진자 대응을 전담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 각 시도는 관할 지역 내 정신질환자 치료병상과 이송자원을 사전에 확보하여 재유행에 대비한 대응체계를 마련할 예정입니다.

각 시설에서의 감염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병원급 의료기관 233개소에 대해 감염관리위원회와 감염관리실 설치를 강제토록 하고 교육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입니다.

정부는 앞으로도 정신건강증진시설과 같은 감염취약시설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세심한 관리와 아낌없는 지원으로 집단감염을 최소화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2022년 6월 29일 방송분)







▣ B tv 서울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서울제보'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서울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전화: 1670-0035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서울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간종합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