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 기자]

[기사내용]

박종화 앵커)
서대문구청장직 인수위원회가
공식 활동을 마무리했습니다.
이성헌 당선인은 인수위 활동을 통해
서대문구가 낙후됐다는 평가를 받는 원인을
분석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청장 취임 이후 우선 추진 과제로는
지역 재개발·재건축 백서 발간과
'연세로 차 없는 거리'의 원상 회복을 꼽았습니다.
김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대문구청장직 인수위원회는
지난 10일부터 활동을 펼쳤습니다.

구청 등으로부터 업무를 보고받은 뒤
이성헌 당선인의 공약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그 결과 56개 과제를 도출했습니다.

[인터뷰 - 이성헌ㅣ서대문구청장 당선인]
"지난 선거 때 우리 주민들에게 했던 공약들을
잘 실천할 수 있는지 집중적으로 논의해서

이 계획을 잘 정리해서 5개 분과에서 56개 과제를
잘 도출해서 마지막으로 발표했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 이성헌 당선인은
서대문구가 왜 낙후됐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지
그 원인을 분석했다고 밝혔습니다.

더딘 개발을 비롯해 교통과 편의시설 부족 등이
원인으로 꼽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 이성헌ㅣ서대문구청장 당선인]
"우리 지역의 재개발 재건축 부분이 조금 더디게 진행됐던 것이
낙후된 평가를 받는 원인 중의 하나였던 것 같고,

또 하나는 교통체계 부분에서 지하철이 아직 들어가지 않는 지역이
여러 군데 있다 보니까 주민들이 굉장히 불편함을 겪었기 때문에

그런 것도 있고 또 우리 지역에 주민을 위한 편의시설
부분에서 대형마트 하나 제대로 없습니다."

그런 만큼 이성헌 당선인은
서대문구청장직을 맡은 뒤 곧바로
'재개발·재건축 백서'를 만들겠다는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그동안의 서대문구 재개발 재건축의 문제를
확인하는 한편 개선책을 찾겠다는 구상입니다.

[인터뷰 - 이성헌ㅣ서대문구청장 당선인]
"무엇이 잘못되고 무엇이 고쳐야 할 점인지 저희가 전국 최초로
백서를 만들어서 발표를 할 예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것이 나오게 되면 그동안 전국적으로
재개발 재건축 현장에서 무엇이 가장 큰 문제가 되고 있고

무엇을 시급히 고쳐야 하는지를 알 수 있는
좋은 자료가 될 것으로 저는 생각합니다."

이와 함께 신촌 연세로 대중교통전용지구를
원상 회복하는 방안도 마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른바 차 없는 거리가
신촌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안 된다는
상인들의 지적에 따른 것이라며
구청장 취임 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Btv 뉴스 김대우입니다.

(김대우 기자ㅣjrkim@sk.com)
(촬영편집ㅣ김환 기자)


(2022년 6월 29일 방송분)




▣ B tv 서울뉴스 제보하기
채널ID: 'btv서울제보' 추가하여 채팅
페이스북: 'SK브로드밴드 서울방송' 검색하여 메시지 전송
전화: 1670-0035

▣ 뉴스 시간 안내
[뉴스특보 / B tv 서울뉴스]
평일 7시 / 11시 / 15시 / 19시 / 21시 / 23시

[주간종합뉴스]
주말 7시 / 11시 / 19시 / 23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