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김대우 기자]

[앵커멘트]
네, 이처럼 이른바 서울시장 입막음 조례로
불리는 서울시의회 기본 조례 개정안은
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했고
서울시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의회 안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
다수당의 횡포다, 과도한 처사다, 이런 지적입니다.
계속해서 김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먼저 다수당의 횡포에 불과하다.

그리고 지방자치 역사의
큰 오점이 될 것이라는 강도 높은 비판이
시의회 내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성중기ㅣ서울시의원 (국민의힘)
(시민이 선출한 시장의 입과 손발을
다 묶어버리겠다는 의회 독재의 수준인데요.
발언을 중지한다거나 퇴장을 명한다거나
이런 조례를 굳이 만드는 것은

의회 민주주의 수준을 한참 후퇴시키는
결과라고 저는 생각하고요.
서울시의회가 이런 조례를 만드는 것이
굉장히 비민주적이다, 지방자치 역사에
큰 오점으로 남게 될 거라고 생각합니다.)

원인 제공은 오세훈 시장이 분명 했지만
대응하는 방식이 잘못됐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대의민주주의의 올바른 결정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권수정ㅣ서울시의원 (정의당)
(오세훈 시장의 가벼운 처신과 경박한 행위가
원인이 됐다고 하더라도
의원과 시장 모두는 시민들을 대신해서
의회와 행정에서 업을 수행하는
대의민주주의의 주체 아닙니까?

민의를 대변하는 한 명 한 명의 권한을 가진
우리 대의기구들로써는 솔직히
성숙한 자세와 결정은
아니었다고 저는 평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마지막 날에 열린 본회의 당시
이른바 서울시장 입막음 조례로 불리는
서울시의회 기본 조례 개정안 투표에 참여했던
서울시의원은 모두 65명.

이 가운데 55명이 찬성했고
5명은 반대, 또 5명은 기권했습니다.

반대표를 던진 의원 중에는
더불어민주당 소속도 있었는데,

이 가운데 한 의원은
본회의 도중 퇴장하는 등의 모습을 보인
오세훈 시장이 잘못한 것은 맞지만,

퇴장이나 사과 등 구체적인 표현을
조례에 명시한 것은
과한 부분이 있다고 생각해
당시 반대했다고 밝혔습니다.

Btv 뉴스 김대우입니다.

(김대우 기자ㅣjrkim@sk.com)
(영상편집ㅣ신승재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