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강혜진 기자]

[앵커멘트]
네, 수도권 광역급행 철도인 GTX-C노선과 관련해,
도봉구 창동역에서 도봉산역 구간만 지하 계획이
지상으로 바뀌었다는 내용을 보도했는데요.
취재 결과, 국토부는 민간사업자가
노선을 계획한 사안이라고 해명하고,
해당 사업을 맡은 사업자 측은
창동역의 구조적인 문제를 제시했습니다.
그 내용을 강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사내용]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C노선 계획은
지난 2018년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 하고
2020년 타당성 조사를 마무리합니다.

그리고 2021년에 국토부가 철도를 만들
민간사업자 모집을 공고한 결과
한 컨소시엄이 선정 됐는데)

해당 사업자 측이 GTX-C노선 가운데
창동역에서 도봉산역 구간을 지상으로
변경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창동역 환승 정거장의
구조적인 문제 때문이라는 것이
민간사업자 측의 설명입니다.

GTX-C노선 00컨소시엄 관계자 (음성변조)
(창동역 같은 경우 지하철 1,4호선이 지상에 있잖아요.
GTX 경우 지하로 깊게는 50~70m 아래 있는데 사실 당초 계획에는
환승을 하는데 10여 분이 걸리는 구조였어요.
창동역 자체에서 기존 철도와 환승이 어렵다 보니
GTX 기능 자체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어요.
그것을 개선할 방법이 결국 창동역을 지상으로 올려야 되는...)

이에 대해선 국토부와
광역급행철도 동북부연장추진위원회가
여러차례 지하 환승 구조 해소방안을
논의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지하 노선을 지상으로 변경해야
환승 불편을 먼저 해결할 수 있다는

민간사업자 측 제안을
국토부가 받아들인 겁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GTX-C노선 실시계획과 설계 모두
민간사업자 측이 맡은 사업이라며

변경된 지상을 지하 구간으로
다시 바꾸기도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국토부 관계자 (음성변조)
(노선 변경 논의는 될 수 있는데
변경이 가능하냐 하면 사업 주체가
민간사업자이기 때문에 민간사업자 의지가 있어야 하고
변경되면 사업비가 증가하면 이에 따른
또 다른 절차가 발생하면 사업이 지연될 수 있다고 봅니다.)

결국 GTX-C노선의 본격 사업을 앞두고
도봉구 정치권이 나서 불투명한 노선
변경 해명을 촉구했지만
국토부 측은 미온적입니다.

단순 지역 민원으로 일관해
환경영향평가에서 주민 우려를
최소할 방안이 있다지만

지상 구간 변경에 따른
주민 피해를 호소하는 반대 여론은
일파만파 커지고 있습니다.

Btv뉴스 강혜진입니다.

(강혜진 기자ㅣkhj23@sk.com)
(영상편집ㅣ이두헌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