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김대우 기자]

[기사내용]
현 코로나19 감염병 위기경보인
심각단계가 해제되기 전까지는
'서울형 긴급복지'의 기준 완화 조치가 유지됩니다.

이에 따라 소득과 재산 기준을 충족하고
위기 사유에 해당될 경우
가구당 최대 300만 원을 즉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위기 사유는
갑자기 사고나 실직을 당한 경우와
운영하던 업체가 폐업한 경우 등입니다.

또 특수형태근로종사자나 프리랜서는
소득이 급격하게 준 경우에도
지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형 긴급복지'는
갑자기 생긴 위기상황으로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가구에
생계비와 의료비, 주거비 등을 지원하는 제도입니다.

서울시는 이 제도의 기준을
지난 2020년 7월부터 완화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김대우 기자ㅣjrkim@sk.com)
(영상편집ㅣ신승재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