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서울의 일부 자치구 주민들은
동네에 모여있는 건설폐기물 처리장 때문에
여러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이런 시설이 한 지역에 쏠려있고
서울에서 발생하는 건설폐기물의 절반 이상이
이곳에서 처리되고 있기 때문인데요.
건설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공공시설을
자치구마다 설치하자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보도에 김대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서울 강서구의 한 동네입니다.

건설폐기물을 처리하는
민간시설들이 모여있습니다.

김용연 서울시의원에 따르면
서울에서 발생하는 건설폐기물의 60%가
이곳에서 처리되고 있습니다.

건설폐기물처리시설과 처리되는 양의
쏠림현상이 심각한 수준입니다.

정수용 /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
(건설폐기물 처리장 밀집지역에 관해서
2016년부터 여러 가지 논의사항이 있었습니다.
이전 문제도 검토를 많이 했었고
검토한 내용에 대해서는 관련 지자체의
반대 때문에 실현되지 못 한 부분이 있었고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서울의 자치구마다 '건설폐기물 공공선별장'을
지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그 지역에서 나오는 건설폐기물은
해당 지역에서 처리하되
공공이 책임지자는 것입니다.

김용연 / 서울시의원
(각 자치구가 공공선별장을
의무적으로 두어야 되고,
자치구에서 발생되는 양을 음식물쓰레기 수거하듯
공공선별장에서 처리하고...)

이런 공공선별장을
땅 밑에 지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그래야 비산먼지와 소음 등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분석입니다.

B tv 뉴스 김대우입니다.

(촬영/편집 - 신승재 기자)
(SK브로드밴드 김대우 기자 – jrkim@sk.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