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거리 곳곳에 내걸리거나 유포되는
불법광고물을 볼 때마다 어떠신지요?
도시 미관을 해치고
보행에도 지장을 준다는 지적이 있는데
서울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지자체가 여러 정책을 추진하고는 있지만
이런 불법광고물, 잘 사라지지 않고 있는데요.
더 다양한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대우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지정 게시대가 아닌 곳에
무분별하게 설치되는 불법광고물은
도시 미관을 해치는 대상입니다.

현수막이나 종이 등 그 종류도 다양한데,
가로수와 전봇대 등에 내걸려
보는 이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듭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선정적인 내용이 담긴
명함 크기의 광고물이 뿌려지기도 해
또 다른 논란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구청 공무원들이 단속하기도 하고,
불법광고물을 떼 가져오면 돈을 주는
수거보상제도 시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 같은 불법광고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금보다 더 다양한 정책이 시행돼야 한다는 것이
일부 서울시의원의 주장입니다.

시청과 구청이 함께
정기적으로 점검을 펼치는 한편,
불법광고물에 대한 실태조사와
광고물 실명제 등의 정책이
추가로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조례안이
최근 서울시의회에서 발의된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입니다.

김달호 / 서울시의원
(게시대가 아니고 자기들이 필요한 위치에
(설치)하기 때문에 서울시민들이 보기에도
매끄럽지 않은 부분들이 많아요.
서울이라고 하면 많은 관광객들도 오기 때문에
앞으로는 우리가 작은 것 하나에서부터...)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서도
해묵은 숙제로 남아있는 불법광고물.

지난 2019년보다 지난해 더 늘었다는 점 역시,
불법광고물과 관련된 정책이
더해져야 한다는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대우입니다.

(촬영/편집 - 신승재 기자)
(SK브로드밴드 김대우 기자 – jrkim@sk.com)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