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강혜진기자]

[기사내용]
정부가 방역수칙 위반 업소에 대해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자료화면)

이는 최근 서울시가 경찰청과 함께
서울시내 클럽을 점검한 결과,
입장인원 제한과 춤추기 금지는 물론,
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쓰기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지켜지지 않는 곳이
여러차례 적발돼 내린 초지입니다.

이에 따라 방역수칙을 위반한 경우,
격리조치 또는 코로나19 치료 후 지원하는
생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배제할 것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편집- 김웅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