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이재원기자]

[앵커멘트]
서대문구가 내년 예산안
6천 856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 등에 따라 서대문형 뉴딜사업과
사회안전망 구축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재원 기잡니다.

[기사내용]
내년도 서대문구 예산안으로
6천856억 원이 편성됐습니다.

올해보다 790억 원이 증가했으며
역대 최대 규몹니다.

우선 눈에 띄는 것은 서대문형 뉴딜사업입니다.

132억 원이 투입되는 그린뉴딜.

녹색인프라를 구축해 탄소제로 청사를 조성하고
경로당과 어린이집 등에
그린리모델링을 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사회에 적응하기 위한 디지털 역량 강화에
80억 원이 투입됩니다.

자가정보통신망과 CCTV 자가망을 확대 구축하고
4차산업혁명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사회안정망 구축에도 예산이 집중됩니다.

22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지역방역일자리와
노인일자리 등이 이에 해당합니다.

특히 현 신촌구립어린이집을 이전시키고
해당 부지에 청년창업센터 건립을 추진합니다.

구는 44억 원을 투입해 일대를
신촌 벤처밸리로 조성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외에도 복지시설, 돌봄공백 지원 등
보편 복지에 2천228억 원이 책정됐습니다.

서대문구의회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다음 달 15일까지
내년 예산안을 심사할 계획입니다.

B tv 뉴스 이재원입니다.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