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서울뉴스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각 자치구마다 내년 예산을 편성해
구의회에 제출했는데요.
도봉구는 내년 사업 예산으로
6천 6백 9십억 원을 편성했습니다.
여러 사업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등 보건과
아이와 노인 등 복지분야에
57% 이상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도봉구가 편성한 내년도 총 예산은
6천 693억으로
국시비 보조금과 매칭 사업비용이 늘어
지난해 본예산 보다 7.1% 증가했습니다.)

(행정운영과 문화 등 예산 대분분을 차지하는
일반회계 기준에서는 보건복지 예산이 57.71%로
가장 많이 편성됐습니다.)

3천 6백억이 넘는 복지예산 가운데 2천6백억이
기초연금과 출산 축하금으로 지원됩니다.

이는 기초연금 인상 등
중앙정부의 복지사업이 증가하고
지자체 단위에서 출산 축하금액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또한 서울시와 교육청, 지자체가 매칭한
중고등학교 신입생 입학금을 포함해
아동청소년 문화시설 건립 예산도
복지 예산에 편성했습니다.

이동진 / 도봉구청장
(도봉 2동에 청소년문화의 집이 새로 건립되는데
약 5억 원의 운영비 포함해서 소요되고요.
공공형 실내 놀이터 조성하는데
5억 원이 추가 배정됐습니다.)

도봉구는 내년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구 자체 예산 100억을 투입합니다.

감염병 대응을 위해
지역방역 일자리를 늘리는데 14억을 지원하고,
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도봉사랑상품권을 발행하는데 200억을 편성해
서울시 보전금 10억을 받습니다.

여기에 올해 전부 소진한
재난관리 기금도 30억 편성하는 등
자치구 단위에서 지역경제 살리기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겁니다.

이동진 / 도봉구청장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은
말로 표현하기 어렵습니다.
폐업하는 분들이 상당히 나오고 있고,
지역사랑 상품권을 잘행해서
사용하는 시때 확인하니 마치 추석 경기 같다
그만큼 효과가 있다는 것이죠.)

이 밖에도 문화예술회관이나
창2동 주민복합시설 등
현직 청장 임기내 주민 편의시설을
완공하겠다는 목표입니다.

이렇게 편성한 도봉구 내년 예산은
구의회 심의를 거쳐야 합니다.

보건복지, 행정 등
사업별 예산의 적정성을 심사한 후
다음달 최종 예산이 결정됩니다.

B tv 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 신승재 기자)
(편집- 김수영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