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강혜진기자]

[기사내용]
노원구청에서도 직원 1명이
오늘(24일)오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청사 건물 전체가 폐쇄됐습니다.

(자료화면)

노원구는 "청사 2층 30대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층에 근무하는 직원 전체가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구청 직원들은 이상 증상이 있는 경우
검사를 받도록 지시하고
구청 건물을 폐쇄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내년 예산안 심의가 예정된
노원구의회도 24일 열릴 예정이었던
정례회 1차 본회의를 취소하고
건물을 폐쇄한 상태입니다.

노원구는 방역을 진행하고 추가 확진자가 없을 시
내일부터 구청사 운영을 재개한다고 전했습니다.

(편집- 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