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마스크가 필수인 요즘 자신의 입냄새 때문에
신경쓰시는 분들 많으시죠.
평소 양치질을 해도 게운치 않은 이유가
치아에 쌓인 치석때문이라고 합니다.
오늘 건강정보에서는
치석 예방과 관리법에 대해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강혜진 기잡니다.

[기사내용]
(치석은 쉽게 말해
사람의 치아에 생기는 각질입니다.
잇몸과 치아 사이 틈새에 치석이 쌓이면
얇은 막이 생기는데
이를 치면세균막이라고 합니다.)

하루 세번 칫솔질을 해도
남은 음식 찌꺼기가 구강내 세균과 만나
치아 표면에 세균막을 형성하는데
침속의 무기질과 결합해 치석이 생기는 겁니다.

때문에 치석이 쌓이면
치주염 등 잇몸병의 주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유승연 / 강북보건소 치과의사
(치석은 치주염의 원인이 됩니다.
치석이 있게 되면 구강 내 세균이 부착해서
치석을 이용해 독성을 만들게 되고요.
염증 물질 만들어서 잇몸이 붓고
잇몸병을 유발하고 치주염으로 진행됩니다.)

치석이 충치 발생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이에 쌓인 치석에 세균이 잘 부착돼
충치가 되기 때문입니다.

치석 관리가 안 해 심한 경우에는
충치 상태를 점검하거나 스케이일링 등
치과를 방문해 검진하는 등
평소 관리가 중요합니다.

특히, 마스크 착용이 필수인 요즘
치석이 입냄새 유발에도 영향을 미칩니다.

유승연 / 강북보건소 치과의사
(구강 내 치태나 치석 이로 인해 생기는
치주염과 충치 등이 입 냄새 원인이 됩니다.
치석이 제거되지 않고 남아 있으면
구강 내 세균이 치석에 독성 물질 만들어서
염증을 유발해 잇몸에 피가 나거나 붓고
구치를 유발하게 됩니다.)

치석 예방과 관리를 위해선 양치질 전에
치간 칫솔이나 치실 혀 클리너 등
구강청결이 필수입니다.

또한 치석은 단단한 재질의 각질인 만큼
6개월에서 12개월에 한 번은 치과를 방문해
전문의의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Btv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