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기사내용]
(자료화면 자막)
보행권을 강화하기 위한 여러 방안이
서울에서 추진됩니다.

서울시는 보행자가
보다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오는 2023년까지 대각선 횡단보도를
지금보다 2배 정도 늘리고,
도심부를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는
도로 다이어트 사업을
서울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이용률이 증가하면서
사고와 무단 방치 등의 문제가 늘고 있는
전동 킥보드 등 개인형이동수단과 관련해,
지하철역사 주변에
전용 충전거치대를 설치하는 한편,
지정차로제와 속도제한, 주차 제한구역 등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편집 - 김웅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