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기사내용]
(자료화면 자막)
아직 팔지 않은 마곡지구 산업단지 땅을
조속히 매각하거나
임시용도로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서울시의회에서 제기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장상기 시의원은
"서울시가 마곡지구 내 땅 일부를
개발 유보지로 지정했지만
토지 원형을 유지한 나대지 형태로 관리돼
주민 불편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를 해소하기 위해 하루 빨리 개발하거나,
체육시설 등을 설치해
임시용도로 활용할 수 있도록
권리 원칙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편집 - 신승재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