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임세혁기자]

[앵커멘트]
전국 곳곳에서 중고등학교 신입생에 대한
무상교복이 지원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에서도 지난해에
무상교복 정책추진이 논의됐지만 유예된바 있죠.
교육자율화학생들과의 역차별 문제 등이
제기됐기 때문인데요.
이에 서울시가 내년부터는
모든 중고등학교 신입생에게
입학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임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내년부터 서울 중고등학교 신입생들은
1인당 30만 원씩의 입학준비금을
받게될 전망입니다.

서울시교육청과 서울시, 서울시구청장협의회는
29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은 결정을
발표했습니다.

서정협ㅣ서울시장 권한대행
(그동안 추진해온 교복물려주기 취지를 살리고
일부 자치구에서만 이뤄졌던 교복비 지원의
형평성 문제를 해결하면서도 학부모들의 선택권을
존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입학준비금은 부모의 소득수준과 관계없이
신입생 모두에게 지급됩니다.

내년 중고등학교 신입생은 약 13만6천700명으로,
총 410여억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보입니다.

시교육청이 50퍼센트, 서울시가 30퍼센트,
자치구가 20퍼센트를 분담할 계획입니다.

제로페이 모바일 상품권으로 지급하며
교복이나 체육복, 스마트기기 등을 구입할 수 있고
학습목적이 아닌 용도로는 사용할 수 없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입학준비금 지급정책으로
교복을 물려받는 학교의 경우
다른 물품 구매 여력이 더 커지므로
교복물려주기가 더 활성화될 것으로도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서울시교육청이 재정난을 이유로
정부에 최소 3조원의 예산증액을
촉구하고 있는 상황에서
수백억원 짜리 사업을 새로 시작하는 것이
과연 타당한 것이냐는
일각의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Btv뉴스 임세혁입니다.

(촬영/편집-김한솔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