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서주헌기자]

[앵커멘트]
노원구 지역에 계획돼있는
서울시의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을 두고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공공임대 비율이 낮아
실제 청년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고
민간 사업자의 배만 불릴 거라는 생각입니다.
서주헌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서울시가 지난 2016년부터 이어오고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

민간업체에 혜택을 줘
지하철역 인근에 주택을 짓고
청년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한다는 게 핵심입니다.

임대 방식은
주변 시세의 30% 대로
가격이 책정되는 공공임대와
80~90% 정도로 정해지는
민간임대로 나뉩니다.

노원구에도 이와 같은
역세권 청년주택 건립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지역은 이미 공사가 시작된
태릉입구역 인근을 포함해
수락산역과 중계역 등 모두 5곳입니다.

나머지 계획도 만약 확정된다면
공공임대 820여 세대,
민간임대 2천3백여 세대 등
물량은 총 3천 세대가 넘습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우려도 나옵니다.

실제 청년들이 부담 없이 입주할 수 있는
공공임대 비율이 너무 적다는 겁니다.

민간임대 2천3백여 세대는 인근의
오피스텔과 별반 차이가 없는
임대료를 내야 합니다.

8년 뒤면 일반 분양도 가능해지는데
결국은 사업자에게만 이득이라는 지적입니다.

김준성ㅣ노원구의원
(마포구 서교동 역세권이
11평 남짓한 청년주택 보증금이
9천만 원에 월 임대료 85만 원을
내야 살 수 있습니다.
대부분이 민간임대로 임대 사업자만
잇속을 차리는 결과가 되고 있습니다.)

이미 완공된 일부 지역에서는
월세 부담으로 민간임대 물량의 공실이
문제되고 있는 상황.

공공임대 비율은 사업자가
서울시에 기부채납하는 비율이라
무작정 늘릴 수도 없는 구조입니다.

제기된 우려들 속에서
노원구에 추진중인 청년주택들은
과연 계획대로 진행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Btv뉴스 서주헌입니다.

(촬영/편집- 김웅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