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김대우기자]

[앵커멘트]
1가구 1주택자 가운데 일부를 대상으로
재산세를 감면해주는 방안이
서울의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서초구에서 추진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방안을 서울의 모든 자치구가
추진해야 한다, 이런 지적이
국회에서 제기됐습니다.
김대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재산세를 일부 감면해주는 방안이
서울의 한 자치구에서 추진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등에 따른 주민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하자는 취지입니다.

1가구 1주택자 가운데
공시가격이 9억 원 이하인 가구를 대상으로
자치구 몫의 재산세 절반을 깎아주겠다는 것인데,
서초구가 이에 해당합니다.

나머지 24개 자치구는
반대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입니다.

서정협 / 서울시장 권한대행
(구청장협의회에서 그 문제를 논의했는데,
서초구를 뺀 나머지 24개 구에서는
동의를 하지 않아서 서초구만 했던 것이고요.)

일부 국회의원들은 이 같은 서초구의 사례를
서울시 모든 자치구가 추진해야 한다고
지적합니다.

국정감사에서 이런 주장이 나온 것인데,
서울시가 나서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권영세 / 국회의원 (국민의힘)
(서민들에게 도움이 되기 위해서는
좀 더 간편한 방법, 24개 구청장은
반대를 하셨다 그러는데 다시 설득을 해서라도
서울시에서 자율적으로 빨리 할 수 있는 방법이
조례로 내리는 것이라는 말입니다.
이런 부분에 대해서...)

김용판 / 국회의원 (국민의힘)
(문재인 대통령님께서도 세금 감면 대책에 대해
적극 검토한다고 하지 않았습니까?
지역 실정에 맞춰 정말 지역 서민을 위해
시민을 위해 시정을 펼쳐주길 바라고...)

이런 주장에 대해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취지는 공감한다면서도
자치구의 재정 상황이 다 다른 문제 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Btv 뉴스 김대우입니다.

(취재 - 김대우, 송재혁 기자,
촬영 - 김웅수, 신승재 기자 (국회팀), 편집 - 김환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