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tv 서울뉴스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예전 이맘때면 가을 문화공연이 한창인데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일부 무대 행사도 제한됐죠.
창작 음악가를 양성하는 도봉구 오픈 창동에서는
유튜브를 포함한 온라인 채널을 통해
창작음악가들의 활약을 공개하고 있는데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제한된 오프라인 공연 대신
온라인으로 창작음악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강혜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음악에 맞춰 신나게 리듬을 맞추는 래퍼.

이들의 공개 오디션을 심사하는 과정이
온라인으로 공개됐습니다.

인디 뮤지션들의 라이브 공연과 뮤직비디오,
인터뷰 영상 등이 유튜브 채널 opcd에
오른 겁니다.

이는 음악인들을 위한 창작지원을 위해
도봉구 오픈 창동이 만든 플랫폼입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제한된
창작음악가들의 활동을
온라인으로 홍보하도록
오픈 창동이 지원한 겁니다.

박서현 / 오픈 창동 운영진
(코로나 때문에 오프라인 프로그램을
진행하지 못해서 인디 뮤지션들이
오픈 창동을 자주 왔다 갔다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인디 뮤지션들에게
어떻게 제공해 줄 수 있을까 하다가
온라인으로 홍보를 지원하면 좋겠다
생각했습니다.)

오픈 창동은 지역 학생들의 음악교육을 지도하고
젊은 음악인들의 창작음악이 완성되도록
서울시와 도봉구가 시설 등을 지원한 곳입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 후
비대면 활동을 고민한 끝에
인디 뮤지션 활동을 제작 편집해
유명 음악가와 연계하는 기회도 구상중입니다.

박서현/ 오픈 창동 운영진
(인디 뮤지션들이 음원 활용해 편곡해 제출하면
우수한 아티스트 선정해 상금 주고
특정 혜택을 주는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일부 아티스트 선정된 아티스트는
코스트 뮤지션과 만날 기회를 제공하고요.)

오픈 창동 운영진은
다음달 위 메이크 뮤직 행사를 기획해
무대에 오른 인디 뮤지션들의 다양한 창작곡을
온라인으로 공개할 예정입니다.

Btv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김한솔 기자)

화면제공 : 유튜브 'OPCD’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