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서울뉴스 강혜진기자]

[앵커멘트]
서울시가 25개 자치구와
소방재난본부와 경찰청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방역협의회를 발족하고
첫 회의를 열었었죠.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 경로가 불명에다 무증상 확진자 등으로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기 위해
각 기관이 협조키로 했습니다.
자치구 입장에서 어떤 내용들이 논의됐는지
강혜진 기자가 전합니다.

[기사내용]
(코로나19 방역협의회는
총 5개 기관으로 구성됐습니다.
서울시를 중심으로 서울구청장협의회와
서울소방재난본부, 서울지방경찰청과
서울시교육청이 구성원입니다.)

이는 코로나19 확산세의 감염 경로가 불명확하고
무증상 확진자 등으로 우려되는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하고자 각 기관들이
지역 방역 강화를 위해 힘을 모은 겁니다.

특히 자치구 단위에서는
확진자 발생 후 접촉자가 검사를 거부하거나
자가격리자가 이탈하는데 따른 행정적 어려움을
관련 기관에 알리고 협조를 요청했습니다.

이동진 / 서울구청장협의회장
(자가격리 이탈자는 방역지침을 위반한 거잖아요.
이분들에게 지침을 지켜달라는 것이 잘 안돼요.
경찰이 합동으로 현장 점검을 해줬으면 좋겠다.)

구청장협의회는 방역단 지원도 요청했습니다.

특히 선별진료소 내 역학조사지원단의 경우
단기간 활동으로 업무가 미흡하다며
사전 교육과 연장근무를 건의했습니다.

이동진/ 서울구청장협의회장
(역학조사반 단기 근무에 따라 숙련도가 떨어져서
사전 교육을 시켜주거나 근무 기간을 연장해 달라
일주일만 왔다 교체하니 업무 숙지에
시간이 걸립니다.)

이 밖에도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혜택을
받지 못하는 지역의 소상공인을
서울시가 지원하는 등 코로나19 방역협의회는
기관별 방역 대응 상황을 공유하고
지역 감염 차단을 위해 협조한다는 방침입니다.

Btv뉴스 강혜진입니다.

(촬영/편집- 신승재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