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우리 주변 피서지들을 살펴보는 시간입니다.

오늘은 먼저 경기 남부 지역의
차박 명소들을 둘러볼텐데요.

쓰레기 무단투기 등으로 눈살 찌푸린 적 있으시죠.

그런데 무질서한 모습이 많았던
차박을 할 수 있는 공간들이
최근 대부분 사라지고 있습니다.

이재호 기자가 집중 취재했습니다.

화성시 정남면에 있는 보통리저수지 주차장.

평일 낮인데도
차에서 캠핑을 즐기려 나온 SUV 차량들이
줄지어 서 있습니다.

이 곳은 주차비를 받지 않는데다
주변 여건이 좋아
야영객들에게 차박 명소로 꼽히고 있습니다.

[야영객 (음성변조)]
"여기는 정말 너무 좋죠.
저수지가 가까이에 있어서 뷰도 좋고
또 산책하기도 너무 좋고.
화장실도 보시다시피 너무 깨끗하잖아요 지금.
주변에 조경들도 너무 잘 돼 있고
먹거리 활성화 너무 잘 돼 있고..."

[이재호 / jhsocio@sk.com]
"차박을 끝낸 사람들이 떠난
다음 날 아침의 모습입니다.
각종 쓰레기를 무단으로 버리고 간 것은 물론이고
이렇게 취사를 한 흔적까지 남아 있습니다."

저수지 상황은 더욱 심각합니다.

야영객들이 먹다 남은 음식물쓰레기 등을
저수지에 버리고 가기 때문입니다.

각종 폐기물로 인해 물이 썩어 버리면서
물고기 사체가 곳곳에서 발견되고 있습니다.

[조명수 / 보통리호수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물이 지금 오염되고 있으니까.
쓰레기들이나 오랫동안 썩지 않는 물건들이
많이 버려져서 물이 썩어가고 있으니까
걱정이 됩니다. 그런 부분들은..."

또 다른 차박 명소로 꼽히는
전곡항 주차장의 사정도 마찬가지입니다.

야영객들이 불을 피우는 바람에
바닥은 검게 그을려 있고,
고기를 굽다 나온 기름이 흘러
악취를 풍기고 있습니다.

[인근 주민 (음성변조)]
"깨끗하게 버리고 깨끗하게 뒷마무리하고
깨끗하게 가져가면 서로 뭐라 할 사람 없잖아요.
그런데 이건 아니잖아요.
누가 치우냐고요. 그 쓰레기를 다.
술 먹고 술판하고 나면 뒤에 누가 치워요."

차박 명소를 넘어 차박의
성지라고 불리는 화성시 궁평항.

이곳 어민들은 지난해부터
차박과의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줄로 울타리를 쳐
선착장 차량 진입을 막았고,
차박 금지를 알리는 현수막에는
원색적인 경고 문구를 넣었습니다.

야영객들이 선착장에까지
차를 대고 캠핑을 하면서 부터입니다.

[화성시 관계자 (음성변조)]
"그냥 그 분들은 아무데나
선착장에 차 세워놓고 차박을 하시는데
어항 목적이라는 것이
어민들이 배를 접안해서 물건을 내리거나
물건을 실어서 배가 출항하는 목적으로
사용해야 하는데 그것을 못 하니까..."

궁평해수욕장 주변 차박도
지난해부터 할 수 없게 됐습니다.

차를 대고 낙조를 감상하며
캠핑을 즐길 수 있었지만
지금은 차를 댈 수 없도록 말뚝이 박혀 있습니다.

주말마다 야영객들이 버리고 간 쓰레기가
트럭 2대 분량이 나오면서
인근 주민들이 특단의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이요한 / 화성시 서신면]
"차박 오시는 분들이 오실 때
(집에 있는 쓰레기를) 가지고 와서 버리는 것 같아요.
그래서 큰 트럭으로 두 대 이렇게 실어가요.
그러니까 차박 그 분들이 오시게 되면
여기가 전쟁통이죠."

[이재호 / jhsocio@sk.com]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의 무질서한 차박은
원주민들과의 갈등을 낳고 있습니다.
사정이 이렇다보니 일부 지자체에서는
차박에 대한 본격적인 단속에 나서고 있습니다."

안산시 대부도 남쪽에 위치한 메추리섬.

차박과 함께 낚시를 즐길 수 있는
유명한 차박 명소였습니다.

문제는 야영객들이 몰리면서부터 불거졌습니다.

쓰레기를 버리고 무분별한 어획 활동을 하면서
어민들과의 갈등이 심각해졌던 것입니다.

[홍사의 / 흘곶마을 노인회장]
"짜증이 나잖아요. 아니 그냥 뭐 청소하다 보면
별 것 다 나와요. 그러면 주민들이 하는 이야기가
우리 주민들은 어민들은 봉이냐 이거지.
놀러와서 실컷 처먹고 다 버리고 가니까
사실 어민들은 불만이 많았었죠 그동안에..."

결국 안산시는 지난해 9월부터
메추리섬에 차량 진입을 통제하기 시작했습니다.

지금은 걸어서만 섬을 둘러볼 수 있습니다.

안산시는 탄도항에서의 차박도
통제하고 있습니다.

어항구역을 무단으로 점유할 수 없다는
어촌·어항법에 따라
주말 차박 행위를 강력 단속하고 있습니다.

야영객들이 사라지면서
메추리섬과 탄도항은
예전의 깨끗한 모습을 되찾아가고 있습니다.

[진수훈 / 탄도항 어촌계장]
"쓰레기도 배가 줄었고요,
그 다음에 사람들도 많이 와서
맘대로 주차하고 맘대로 편하게 놀다 가고
그렇습니다. 엄청 환경이 좋아졌습니다."

원주민들과의 갈등에다
지자체들도 단속에 나서면서
경기 남부에서 차박을 할 수 있는 장소를 찾기는
어려운 일이 돼 버렸습니다.

건전하게 차박을 즐겨온 사람들은
"일부의 무질서함 때문에
차박 명소들이 사라지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나타냈습니다.

[야영객 (음성변조)]
"깨끗하게 잘 해서
많은 사람들이 누렸으면 좋겠어요.
그런데 그렇지 못하고 하니까
이런 차박하는 장소가 사라져서
마음이 많이 안타까울 때가 있어요."

[이재호 / jhsocio@sk.com]
"우리 속담에 "익은 밥이
날로 돌아갈 수 없다"는 말이 있습니다.
일을 그르치고 나서 후회해봐야
소용 없다는 뜻인데요.
앞으로도 무질서한 차박이 계속된다면
남아있는 차박 명소들마저
모두 사라질 수 있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되겠습니다.

B tv 뉴스 이재호입니다."

#SK브로드밴드, #Btv, #경기뉴스, #집중취재, #사라져가는,
#차박명소, #무질서, #쓰레기, #원주민, #갈등, #유발,
#지자체, #강력, #단속, #화성시, #보통리저수지, #전곡항,
#궁평항, #안산시, #대부도, #메추리섬, #탄도항, #이재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