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방자치단체는 4년에 한 번씩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새롭게 수립하는데요.

쉽게 말해 교육과 돌봄, 주거 등 8개 분야로 나눠
지역 특성에 맞는 복지 정책을 세우는 겁니다.

이를 위해 군포시는 시민 토론회를 개최했는데요.

과연 시민들은 바라는 정책은 무엇일까요?

권예솔 기자의 보도입니다.

군포시민 130여 명이 지역사회보장계획 수립을 위해 한곳에 모였습니다.

지역사회보장계획이란 돌봄과 보건, 교육, 환경 등
8가지 사회보장 영역의 정책 사업을 말하는 것으로
시민 복지 증진을 위해 4년에 한 번씩 개편됩니다.

이날 열린 토론회에서 시민들은
'함께하는 반가운 변화, 행복도시' 라는 슬로건을 채택했습니다.

소외되는 사람 없이 늘 안전한 군포시를
만들었으면 하는 바람이 담겨 있습니다.

시가 제안한 사업은 총 46가지.

재활용 자판기 사업을 확대하고
임산부 교통비 지원과
아동 청소년 놀이시설 확충 등입니다.

이 밖에도 시민들은 계획에 담기지 않은
다양한 복지 지원을 원하고 있습니다.

일상과 밀접한 교통 문제 해결부터...

[김동인 / 군포시 산본동]
"반월호수에 가는 것도 차편이 전보다 더 줄었어요.
그래서 어르신들이 차를 기다리는 시간이 오래 걸리고
그런 데서 상대적으로 무력감을 느끼고 보람을 못 느끼는 것 같아요."

장애인 일자리 사업이 줄어들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온다며 우려를 표하기도 합니다.

[이정숙 / 군포시 금정동]
"장애인 일자리를 하면서 희망도 갖게 되고
좀 더 삶이 풍요롭게 된 것 같아요.
그래서 (장애인 일자리 사업) 수를 줄이는 게 아니라
직무에 관한 교육을 좀 더 시켜서 전문적인 분야에서도 일할 수 있게끔..."

또 교육 격차를 줄일 수 있는
다양한 해법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원환섭 / 군포시 광정동]
"다양한 계층에서, 연령별 또는 지역별로 정보나
미디어 격차가 발생할 수 있잖아요.
그런 것들을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들이 개발이 돼서
시민들의 적극적으로 문화를 향유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채경희 / 군포시 궁내동]
"현재 (다문화) 아이들이 언어에서 상당히 문제가 많거든요.
그래서 언어와 관련된 사업을 해서 아이들이
어느 단체에 가서도 소외되지 않게 자신감 갖고
적응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군포시는 이날 토론회 결과를 토대로
세부사업을 결정할 계획입니다.

Btv뉴스 권예솔입니다.

<촬영:노영훈 기자/편집:김호석 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