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지난 지방선거에서 181표 차이로 낙선한
제종길 전 안산시장 후보가
선거관리위원회에 재검표를 요청했습니다.

개표 당시 검표기를 이용한 자동 검표에서는 자신이 앞섰지만
잠정 무효표에 대한 수기 검수가 끝난 뒤 당락이 뒤집어졌다는 주장입니다.

제 후보 측은 재검표를 경기도선관위에 요청했지만
안산시 단원구선관위는 오류가 없다며 이를 기각했습니다.

이에 대해 제종길 후보 측은 증거자료를 첨부해서
재검표 소청 이유 보충서를 경기도선관위에 제출했습니다.

이제문 기자입니다.

지난 6.1 지방선거 당시 경기지역 기초단체장 선거에서 가
장 적은 표 차이로 승부가 갈린 안산시장 선거.

당선된 국민의힘 이민근 후보와 낙선한 더불어민주당 제종길
후보의 표 차이는 고작 181표였습니다.

제종길 후보 측은 선거 이틀 뒤인 지난 3일 경기도선거관리
위원회에 재검표를 소청했습니다.

제 후보 측은 "자동 검표에서는
424표 차이로 이긴 것으로 나왔는데
잠정 무효표로 분류된 8,742표에 대한
수작업 검표 이후 이민근 후보가 181표
앞서는 것으로 결과가 역전됐다"는겁니다.

정상적인 개표에서는 대부분의 투표소에서는 제종길 후보가 앞
섰는데 잠정 무효표 집계에서는 이민근 후보가 압도적으로 이
기는 것으로 나와 의문이라는 겁니다.

제 후보는 "잠정 무효표가 유효표로 확정되는
과정이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며
재검표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제종길 / 전 더불어민주당 안산시장 후보]
"(참관인들이) 뒤에서 지켜보기는 했지만 모든 표를 일일이
행방을 양쪽 정당인들이 다 살펴볼 수 없었을 것이고
수기로 한 만큼 실수도 발생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죠."

제 후보 측은 개표 당시 개표장에 게시됐던 투표 결과를
촬영한 사본 전체와 집계 자료 등을 증거자료로 제출했습니다.

지난 20일, 안산시 단원구선거관리위원회는
"개표 전 과정이 법규와 규정에 따라 엄밀하게 수행됐고
당시 참관인과 정당 추천위원 등의 이의제기도 없었다"면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재검표 기각 결정을 요청했지만
경기도선관위는 7월 중에 안산시장 선거에 대한 재검표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B tv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김동휘 기자

#제8회전국동시지방선거 #안산시장선거
#재검표 #SK브로드밴드 #한빛방송 #Btv뉴스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