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택시기사가 보이스피싱
수거책을 경찰에 신고해 피해를 막았습니다.

택시기사 A 씨는 지난 16일,
화성시에서 승객을 태우고 서울로 가던 중에
승객의 요구로 안산을 경유하게 됐습니다.

그런데
승객이 택시요금을 현금으로 계산하면서
가방에 현금이 가득 담겨 있던 것을 목격해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사건의 피해자는 검찰 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고
1,100만 원을 건넸지만 돈을 돌려받을 수 있었습니다.

화면제공: 안산단원경찰서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