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12월의 첫날,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했습니다.

사상 처음으로 전국의 일일 확진자가 5천 명을 넘었고,
경기지역에서도 1천500명이 넘는 확진자가 쏟아졌는데요.

이런 상황 속에 도내 선별검사소는 오히려
하나둘 문을 닫아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김효승 기자의 보도입니다.

선별검사소가 있던 자리에 안내문만 덩그러니 남았습니다.

수원역 임시선별검사소가 지난달을 끝으로 문을 닫았습니다.

검사를 받기 위해 이곳을 찾았던 시민들은
당황스럽다는 반응입니다.

[이봉호 / 수원시 세류동]
"그저께는 있었어요. 그저껜 (검사소가) 있었는데
오늘 다시 오니까 없더라고요."

검사소가 없어지면 제때 검사를 받지 못해
코로나가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윤정자 / 수원시 권선동]
"검사소가 많아야 많이 (코로나) 검사도 받죠."

[김춘자 / 수원시 구운동]
"지나가다가 검사 한번 해보려고 찾아왔는데….
근처에 있어야 누구든지 지나가다라도 받을 수가 있죠.
직장 다니는 사람은 일부러 (찾아가기) 힘들거든요."

하지만 수원시는 확진자가 폭증하는 상황 속에
더 이상 수원역 검사소 운영을 이어갈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하루 많게는 1천600건이 넘는 검체 검사가
이어지는 데다 확진자가 폭증하고 있어서
기존 시내 4개 보건소 검사소도 운영이 벅차다는 겁니다.

이에 수원시는 최근 중대본과 협의해
고육지책으로 수원역 검사소를 닫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군포시의 경우에도 시내 두 곳의
검사소 가운데 한 곳을 폐쇄한 상황.

기존 천막이 아닌 음압시설 등을 갖춘
선별검사소를 만들기 위해서라곤 하지만
당장 시민 불편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건숙·진장용 / 군포시 대야미동]
"차로 거리가 거의 5km 이상 되거든요. 여기에
코로나 검사 때문에 오는 건데 아무래도 쉽지 않습니다."

[김효승 기자 / smilinghyo@sk.com]
"심상치 않은 코로나 확산세에 줄어드는 선별검사소.
시민들은 빠른 대처가 어려워지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김재성 기자]

#코로나확산 #선별진료소 #선별검사소
#수원역임시선별검사소 #확진자폭증
#보건소인력난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Btv뉴스 #김효승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