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코로나19 상황에도 대구지역 각 의회에서는 해외연수를 떠나겠다며 5억 원이 넘는 예산을 편성해 놨는데요, 코로나 4차 대유행의 위기가 오자 일부 의회에서는 이제서야 등 떠밀리 듯 예산 삭감을 할지 검토를 하는 모양새입니다. 그래도 아직 반납의사가 없는 곳도 있습니다. 김민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대구시의회는 올해 해외연수비로 의원 1명당 340만 원씩 모두 1억 200만 원을 편성했습니다. 자매결연에 사용할 예산 3천 60만 원을 합하면 모두 1억 3천만 원이 넘습니다. 각 구군의회도 마찬가지입니다. 수성구의회는 9천 600만 원, 달서구의회는 8천 100여 만 원 등입니다. 대구시의회과 8개 구군의회 모두 합하면 5억 4천만 원이 넘습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사실상 해외 출국이 불가능함에도 일단 편성부터 해놓은 겁니다.


s/u) 김민재기자 / minpress@sk.com
"지난해 초 코로나19 1차 대유행 당시 각 의회는 앞다퉈 해외연수비를 반납했습니다. 그런데 지난해 말 각 의회는 올해 예산을 짜면서 모두 해외연수비를 편성했습니다. 해외연수비 편성 당시는 코로나19가 2차 대유행하던 때였습니다."


이 중에서 유일하게 현재까지 반납계획을 확정한 곳은 달성군의회입니다. 달성군의회는 이달에 열릴 추경예산 심사에서 3천200만 원 모두를 전액 삭감하기로 했습니다. 일부 의회는 이제야 등 떠밀리듯 예산 삭감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힌 곳도 있습니다.


int) 달서구의회 관계자
"1차 추경 끝나고 (7월) 2차 추경때 삭감을 할 그럴 생각입니다. 의원들 의견을 물어서 그렇게 처리할까 싶습니다."


int) 서구의회 관계자
"코로나19가 장기화 되기 때문에 회의를 거쳐서 반납할 예정입니다. 가깝게로는 이번 (4월) 임시회 때나 다음 임시회 때나 결정을 해야 안되겠나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예산 반납 논의도, 계획도 없는 곳도 있습니다. 한 기초의회 관계자는 일부 의원들이 앞으로 코로나 상황이 어떻게 될 지 모르니 편성해 놓은 예산을 그대로 두자고 반대하고 있어 논의가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일반 시민들의 입장에서는 한숨만 나올 뿐입니다.


int) 김주연 / 남구 봉덕동
"저도 지금 사무실은 전혀 수익이 없어서 다른 가게를 하나 준비해서 하고 있고, 아르바이트도 하고 있거든요. 아르바이트 해서 사무실 직원 월급을 주고 있는 상황인데 그런 입장이다 보니까 솔직히 이해가 안되죠."


혹시나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시작될까 모두들 노심초사하는 가운데 일부 의회는 해외연수만은 꼭 붙들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민재입니다.


< 김민재 기자 / minpress@sk.com / B tv 대구뉴스 작성일: 2021/04/07 10:59:18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