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B tv 뉴스 김장섭기자]


[앵커멘트]

내년 아산지역 교육감전형 도입을 앞두고
일반계 고등학교가 없는 둔포지역 주민들이
학교 신설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반면 충남도교육청은 설립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학생들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서라도
설립 방안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김장섭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아산시 둔포면입니다.

테크노밸리 인근에
4천 7백여 세대가 입주하면서

지난해 12월 말 기준
둔포면 전체 인구는 2만 5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초등학교 4곳과 중학교도 2곳이
운영되고 있지만

아직 일반고등학교는 없습니다.

때문에 고등학생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해 학교에 등교할 경우
한 시간 이상씩 걸립니다.

중학생(음성변조)
"다 온양이나 아산 쪽으로 가고 이사하거나 기숙사로 가고...
한 시간씩 걸려서 간다고..."

현재 아산지역 일반고 대부분이
아산 시내권과 배방지역에
분포해 있는 상황.

이에 학부모들은
내년부터 교육감전형이 시행되면

집 가까운 학교를 갈 수 있다는
교육감전형의 취지와 달리
오히려 더 먼 학교로 갈 수 있는 만큼
일반고 설립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최원석 / 둔포신도시 발전추진위 기획실장
“둔포 지역에서 배방고로 떨어졌다든지...
배방고는 기숙사가 없습니다.
그렇게 되다 보면 아이들이 길거리에서만 4시간을 버려 버리는...
그러면 정말 심각한 학습권 침해가 오거든요.”

반면 충남교육청은 학교 설립에
부정적인 입장입니다.

고등학교가 신설되려면
최소 24학급 규모의
학생 유발 인원이 필요하다며,

지난해 3월 기준
둔포지역 고등학생 수는
231명에 그치는 등

적정성 검토 결과
현재는 학생 유발 인원이
충분하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여기에 현재 39학급 규모로 신설 중인
가칭 탕정고가 오는 2023년 개교할 경우,

하나의 학군으로 설정된
아산지역 내 모든 고등학생들을
수용 배치할 수 있게 되는 만큼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의 문턱을 넘기가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다만 북부권 지역 학생들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차량 운행과 기숙사 원거리 학생 우선 배정,
시내버스 노선 검토 등을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둔포지역 주민들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학교 신설이 필요하다며,

학교 수용 범위를 북부권으로 넓히거나
학급당 인원수를 조정하는 등의
방법을 찾아 설립이 가능할 수 있도록
검토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최원석 / 둔포신도시 발전추진위 기획실장
"(학급당)28.93명이라는 숫자는 너무 많다
아이들에게 학습권 보장이 안 된다.
그러니까 이것을 조금만 낮추면
당연히 학교 신설 필요성도 대두될 수밖에 없다.
또한 이런 문화 시설과 학교를 함께 사용할 수 있는
학교 복합화 시설을 추진해 보려고 합니다."

아산시 역시 학교용지 부담금이 지원하겠다며
북부권 일반고 신설 방안에 대한 검토를 도교육청에 요청한 상태.

하지만 여전히 충남도교육청은
신설이 불가능하다는 입장만을 고수하고 있어
가시밭길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B tv 뉴스 김장섭입니다.


(촬영 : 정영석기자)

(방송일 : 2021년 01월 26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