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반면, 안양시는 GTX-C 기본계획에서
인덕원역 추가 정차가 빠졌지만
실망하지 않는 분위기입니다.
국토부가 민간사업자들에게
정차역을 추가할 수 있는 여지를 줬는데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이제문 기자 입니다.

[리포트]

그린벨트 해제를 앞두고 있는
안양의 인덕원역 일대입니다.

지난달 28일,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위한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통과했습니다.

안양시는 올해 말,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고시하고
내년 중에 본격적인 개발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인덕원역 일대는
주거와 상업, 문화 시설을 갖춘
복합 공간으로 개발합니다.

여기에는 복합환승센터도 지어서
지하철 4호선과 인덕원~동탄선,
월곶~판교선과 버스, 택시 이용객들의
편의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GTX까지 정차하게 되면
4개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환승센터가 됩니다.

GTX-C 노선 개발에 참여해
수익을 노리는 민간사업자들이
인덕원 정차에 관심을 가질 수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인터뷰] 김산호 / 안양시 교통정책과장
"환승센터를 계획하고 있고 그린벨트도 풀렸습니다.
승객 수요도 있고 사업계획이
많이 있는 곳이어서 업체들이선호하고 있는..."

GTX-C 노선은 금정역부터 인덕원역까지
기존 4호선 선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선로나 승강장을 만들지 않아도
인덕원역에 정차가 가능합니다.

승강장 확장 공사비 약 150억 원 정도만
투입하면 될 거라는 게
안양시의 분석입니다.

안양시는 GTX-C 노선 사업에 참여할
민간사업자들과 협의를 통해
내년 상반기 안에는
인덕원역 정차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을
이끌어 내겠다는 계획입니다.

Btv뉴스 이제문 입니다.

영상취재: 김동휘

#GTX-C #인덕원역 #복합환승센터
#그린벨트해제 #SK브로드밴드abc방송 #이제문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