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앵커멘트]


정부가 김해신공항 확장을 사실상 백지화하자 대구경북지역 경제계와 정치권에서는 이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발표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영남권 신공항 문제를 두고 다시 지역 갈등과 분열 조짐이 일고 있습니다. 우성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정부가 김해신공항 백지화에 나서자 대구경북에서 강한 반발이 일고 있습니다.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공동 입장문을 통해 김해신공항은 영남권 5개 시도의 합의로 결정된 국책사업이라며 당초 계획대로 추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기술적인 부분 등에 문제가 있다면 보완해 추진하는 것이 당연함에도 오로지 선거를 의식한 정치적 목적으로 이용하려 한다면영남권을 또다시 갈등과 분열로 몰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지역 경제계도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철회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대구상공회의소는 국가발전을 위한 사업에 경제논리 보다 정치논리로 가덕도 신공항에 힘을 실어주는 것은 갈등과 분열을 조장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지역 정치권도 정부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대구경북지역 국회의원들은 긴급 간담회를 가진 후 "김해신공항이 백지화 수순을 밟는 것은 '선거용'이자 국민에 대한 횡포"라며 가덕도 공항 추진에 대해 '공익감사' 청구나 법적 대응까지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의당 대구시당도 국책사업이 정치권에 좌지우지되지 않아야 한다는 논평을 내고 국책사업이 정치적으로 이용되지 않도록 책사업위원회 설치 등의 시스템 마련을 주장했습니다. 대구시의회는 성명을 내고 영남권 신공항의 결과물인 김해신공항을 방해하는 불손한 시도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고 경고했습니다.


안경은
대구시의회 통합신공항건설특별위원장
정부와 부울경지역의 정치권은 국가정책에 대한 책임감과 5개 시도의 합의 정신, 그리고 국가와 영남지역의 공동발전이라는 대의를 모두 저버리고 신공항을 보궐선거에 이용하려는 기만적인 술책을 당장 중단하여야 한다.


한편 부산지역에서는 정부의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환영하는 분위기 속에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속도를 내려는 움직임을 보여 신공항을 둘러싼 영남권의 지역 갈등이 커질 전망입니다. Btv 뉴스 우성문입니다.


< 우성문 기자 / wsm@sk.com / Btv 대구뉴스 작성일: 2020/11/18 15:52:06 >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