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세종뉴스 김후순기자]


[앵커멘트]

인구의 과도한 수도권 집중으로
최근 행정수도 이전이 정치권의 화두로 떠올랐죠.
문제는 이 행정수도 이전이
국민적 공감대를 얻을 수 있느냐는 점인데요.
이 역할을 위한 민관 협력기구가 세종시에 만들어졌습니다.
김후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12월을 기준으로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인구가
사상 처음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절반을 넘어섰습니다.

국가 균형발전을 시키겠다며 추진한
세종시와 혁신도시 건설도
인구의 수도권 집중 현상을 막지 못한 겁니다.

박재묵 / 대전세종연구원 원장
“행정수도가 행정중심복합도시로 축소된 것도
수도권 집중을 막지 못하게 된 원인의 하나라고 생각됩니다.”

최근 여당을 중심으로 국회와 청와대를 비롯해
정부부처 모두를 세종시로 옮기겠다는
이른바 행정수도 이전 논의가 더욱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김준식 / 지방분권세종회의 공동대표
“이제 남은 문제는 전 국민의 공감대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여론이 어떻게 좌우되는지에 따라서
대통령과 정부와 집권여당이 힘을 받아
행정수도를 온전히 옮길 수 있는 지 없는 지가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행정수도 완성을 지원할
민관 협력기구인 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가 문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가령 행정수도 개헌을 비롯해
국회 세종의사당이나 청와대 세종집무실 설치와 같은
행정수도 완성을 위해 꼭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
민관 협력 운동을 전개함으로써
국민적 공감대를 얻는데 구심점 역할을 하게 됩니다.

김수현 / 세종시 국가균형발전지원센터장
“국가균형발전이나 공공기관의 지방이전 혁신도시 시즌 2와 연계해
행정수도 완성을 위한 전국적인 공론화를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하지만 센터장 포함 3명에 불과한 조직적 한계와 더불어
전국적 시민사회단체와의 연결고리가 취약하다는 점은
출범 초기 센터가 풀어나가야 할 최대 과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세종뉴스 김후순입니다.


(촬영 : 정영석기자)

(방송일 : 2020년 07월 29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