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중부뉴스 송용완기자]


[앵커멘트]

주민투표는 1/3 이상이 투표를 하지 않을 경우 개표를 하지 않게 됩니다.
때문에 이번 천안시 주민투표 역시 투표율이 관건인데요.
투표 독려와 거부 운동이 동시 다발적으로 이뤄지다 보니
유권자들은 혼란스럽기만 합니다.
송용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천안 충무병원 앞 일봉산 사거리입니다.

민간개발 특례사업의 찬성과 반대 측이 내건 현수막이
여기저기 뒤섞여있습니다.

한 쪽에는 투표 참여를 촉구하는 내용이,
바로 옆엔 투표를 거부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미 각 가정에는 주민투표 공보물이 도착했지만,
투표 여부조차 결정하지 못한 사람들이 많습니다.

찬성과 반대, 그리고 개표 여부에 따른 진행상황이
충분히 전달되지 않아 혼란스럽기 때문입니다.

유권자(음성변조)
“(주민들이) 이게 무슨 투표냐고 그러고...
많이 헷갈려, 찬성하면 뭐고 반대하면 뭔지
이걸 잘 모르는 사람들이 있어요.”

시민단체와 진보정당으로 구성된 천안민주단체연대회의는
투표 거부운동으로 유권자의 혼란이 커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민주주의의 꽃인 투표를 거부하는 건,
사실상 주민투표 방해 행위라고 맹비난했습니다.

이용길/천안역사문화연구회 회장
“찬성과 반대, 투표 참여와 불참, 일봉산과 일봉공원 등의
용어 등을 혼란에 빠뜨려서 민의를 제대로 반영하기 어렵게 만든 것은
실질적인 주민투표 방해 행위입니다.”

반면, 특례사업 찬성 측은
이미 선관위로부터 유권해석을 받았고,
선관위가 제작한 공보물에도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며,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

이에 대해 반대 측 단체들은
투표 거부운동에 대한 유권해석은
무려 10여년 전에 내려진 것이라며,
향후 고소고발과 헌법소원 등을 예고해
투표가 끝난 뒤에도 후유증은 계속될 전망입니다.

중부뉴스 송용완입니다.


(촬영 : 최성준기자)

(방송일 : 2020년 06월 22일)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