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시청 건물을 함께 사용해왔던 수원시의회가
독립 청사를 마련한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수원시는 시의회가 이전하면
외부 건물에 있는 부서들을 불러들일 계획입니다.

하지만 막상 공간이 생겨나도 청사 전체를
쓸 순 없다고 합니다.

어떤 이유인지 김효승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첫 삽을 뜬 수원시의회 청사는
2023년 10월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독립된 청사에 둥지를 틀게 되면
30년 넘는 더부살이도 끝나게 됩니다.

수원시는 시의회 이전에 맞춰
그동안 외부 건물을 임대해 사용 중이던 부서들의
사무실을 배치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시청사가 부족해서 12개 부서가 시청 주위에 나눠져 있는데
이렇게 나가 있던 부서들이 청사로 들어올 수 있는…."

하지만 공간 활용을 제대로 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현행법상 본청 청사 가운데 주민편의나 의무 공간 등을
제외한 기준면적 제약 때문입니다.

특별시와 광역시, 광역과 기초 지자체의 기준이 달리 적용되는데
광역시의 경우 인구 200만 명 미만인 도시는 3만 7천여㎡,
도의 경우는 인구 100만 명 이상 200만 명 미만은
3만 9천여㎡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수원시는 기초지자체로 분류돼 있어
2만 2천여㎡만 청사 용도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수원시는 이미 기준면적에 육박하는
본청 공간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행정부서가 추가로
들어올 경우 법을 위반하게 되는 겁니다.

내년 특례시 도약을 앞둔 수원시는
인구 수나 행정 수요에 걸맞은
청사 기준면적을 요구한다는 방침입니다.

[염태영 / 수원시장]
"제대로 된 시 행정의 기능을 해야 하는데 공간을 허용받지
못하는 거죠. 중간 기준인 특례시 기준을 어차피 만들기로
했으니까 공공청사 면적이라는 기준에 있어서도 특례시 기준을
별도로…."

현재 수원시의회가 사용 중인 시청사 본관 3~4층의
업무공간 면적은 약 4천㎡입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김재성 기자]

#수원시의회청사 #수원특례시 #시청사기준면적 #특례사무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Btv뉴스 #김효승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