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본문시작

한류 열풍 속에 우리나라 전통 의상인 한복도
세계적으로 더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지난주에 있었던 '한복문화주간'에
대통령을 비롯한 인사들이 한복을 입고
국무회의에 참석하기도 했는데요.

수원시의회에서도 지역 차원에서
한복을 활성화하기 위한
조례가 발의됐습니다.

다만 여러 논의 끝에 조례안은
이번 상임위 문턱을 넘진 못했습니다.

김효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복을 입은 관광객들이 수원 행궁동을 오갑니다.

코로나 사태 전만 해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었던
수원화성 일대의 풍경입니다.

수원시의회에서 지역 관광지는 물론 일상에서도
한복 입기를 더욱 활성화하기 위한 조례안이 발의됐습니다.

[이미경 / 수원시의회 의원(대표 발의자)]
"세계적으로 한류와 함께 한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집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국민이 특히 가깝게는 수원시민이 먼저
관심을 갖지 않는다면 그것은 하나의 허상에 불과할 겁니다."

조례안에는 시 자체적으로 '한복 입는 날'을 정하고,
한복 관련 단체에 보조금을 주거나 유공자 표창을 하는 등
한복 활성화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이 담겼습니다.

상임위 의원들은 취지 자체에는 공감하면서도
조례안 내용을 두고는 많은 의견을 내놨습니다.

[이철승 / 수원시의회 문화체육교육위원]
"'수원시 농업·농촌·전통생활문화 육성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4조에도 이 전통 생활문화 육성에 관한
필요한 사항들을 육성 계획·수립해서 시행하게 돼 있습니다.
상임위가 저희 것이 맞는 것인지에 대한 부분…."

예산이 수반되는 사업인 만큼
보다 신중하게 보조금 지급 대상을 비롯한 내용을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졌습니다.

[김기정 / 수원시의회 문화체육교육위원]
"관람료나 이런 건 감면해주고 있는데,
보조금 지급을 관련 단체에 하게 돼 있다 보니
단체를 돕기 위한 조례 아닌가…."

또한 한복 착용에 대해 시 자체 조례가
필요한가에 대해 회의적인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조문경 / 수원시의회 문화체육교육위원]
"지원하는 부분도 있지만 어떻게 보면
강제적인 규제도 될수 있는 부분이거든요.
놔둘 부분은 우리가, 관에서 관여
안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합니다)."

조례안의 내용에 대한 논의가 더
필요하다는 의견이 이어지면서
결국 이날 한복 지원 조례안은
상임위원회를 통과하지 못하고 부결됐습니다.

B tv 뉴스 김효승입니다.

[영상/편집 - 김재성 기자]

#수원시한복입기 #한복 #hanbok
#한복입기활성화지원 #한복지원조례
#SK브로드밴드수원방송 #Btv뉴스 #김효승기자

구매하기
창닫기
영상선택
창닫기
페이지 맨 위로 이동